네이버, 사우디 교통공사와 '지능형 교통 시스템 구축' 협력

머니투데이 성시호 기자 2024.03.07 09:47
글자크기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 대표((뒷줄 왼쪽)와 칼리드 알호가일(앞줄 가운데) SAPTCO CEO(최고경영자) 등이 6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대중교통공사(SAPTCO) 사무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2024.3.7./사진 제공=네이버채선주 네이버 대외·ESG 대표((뒷줄 왼쪽)와 칼리드 알호가일(앞줄 가운데) SAPTCO CEO(최고경영자) 등이 6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대중교통공사(SAPTCO) 사무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2024.3.7./사진 제공=네이버


네이버(NAVER (166,100원 ▼3,800 -2.24%))는 지난 6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대중교통공사(SAPTCO)와 지능형 교통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클라우드·AI(인공지능)·AI비전·디지털트윈 등 기술로 '사우디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새로운 교통 시스템을 구축하는 내용이다.

SAPTCO는 자회사 디지털모빌리티솔루션즈(DMS)를 통해 사우디 전역에서 버스 8000여대와 장거리 버스 등을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와 SAPTCO는 이번 협력을 통해 디지털트윈 기반 HD지도(차량용 고정밀지도)와 교통상황 시뮬레이션 환경을 구축해 교통 인프라 개선에 협력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사우디는 최근 대규모 인프라와 주택단지를 확충해 도시 내 교통체증이 가중되는 상황"이라며 "데이터 기반의 효과적인 의사결정을 위해 디지털트윈 기반의 교통상황 시뮬레이션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네이버는 SAPTCO의 지능형 교통 시스템을 위한 소버린 클라우드를 별도 구축하고, AI 기반의 지능형 CCTV를 활용하는 방안도 협의중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의 클로바 비전(CLOVA Vision)을 활용해 얼굴인식을 통한 요금결제를 지원하는 방안 또한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칼리드 알호가일 SAPTCO CEO(최고경영자)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은 신기술과 AI 개발에 초점을 맞춰 사우디 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도입을 가속화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 대표는 "대대적인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는 SAPTCO에게 네이버는 최적의 파트너"라며 "사우디 내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디지털 전환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