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로스아이바이오, 美 AACR 포스터 발표…항암제 효능평가 공개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2024.03.06 09:42
글자크기
/사진제공=파로스아이바이오/사진제공=파로스아이바이오


파로스아이바이오 (12,660원 ▼340 -2.62%)는 오는 4월5일~10일 열리는 미국암학회(AACR) 연례 학술회의에서 주요 항암제 파이프라인 'PHI-101'과 'PHI-501'의 생체 내 효능 등 연구 결과 2건을 포스터 발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학회에서 발표될 연구 내용은 PHI-101과 기존 백혈병 치료제를 병용요법으로 투여했을 때 생체 내 효능과 PHI-501의 악성 흑색종 치료에 대한 생체 내 효능 평가 결과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우선 재발 또는 불응성 급성 골수성 백혈병(AML) 치료제 PHI-101의 생체 내 효능 평가 결과를 공개한다. 연구 과정에서 기존 승인된 AML 치료제 베네토클락스 또는 아자시티딘과 PHI-101의 병용 투여 시 생체 내 효능을 평가했다. PHI-101은 단독요법 외에도 베네토클락스와 병용요법에서 모두 쥐의 생존 기간을 연장하는 항암 효과를 보였다.

PHI-101의 단독 투여 결과는 지난해 12월 미국혈액학회(ASH)에서 공개됐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임상 1b상에서 PHI-101의 160 mg 단독요법 투여 시 FLT3 저해제 치료 경험이 있는 임상 참여 환자 중 확인 가능한 인원의 60%가 종합완전관해(CRc)를 보였다는 중간 결과를 내놨다. PHI-101의 임상 1상은 상반기 중 마무리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학회에선 후보물질 PHI-501의 악성 흑색종 치료에 대한 생체 내 효능 평가 결과도 발표된다. PHI-501은 NRAS, BRAF 돌연변이를 표적하는 항암제 파이프라인이다. 남기엽 파로스아이바이오 신약 개발 총괄 사장(CTO)는"세계 최대 암학회 AACR 참석으로 글로벌 기술이전 및 파트너십 기회를 적극 모색해 파이프라인의 상용화 가능성을 높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