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우디 'LEAP 2024'서 AI·로봇 등 자사 기술력 뽐낸다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4.03.05 10:00
글자크기
4일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진행된 LEAP 2024에 참가한 팀 네이버 부스. /사진=네이버4일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진행된 LEAP 2024에 참가한 팀 네이버 부스. /사진=네이버


네이버(NAVER (179,000원 0.00%))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열리는 글로벌 IT전시회 LEAP 2024에서 AI(인공지능), 클라우드, 로봇 등 자사 핵심 기술을 선보이고, 글로벌 업체들과 비즈니스 협력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LEAP은 MCIT(사우디아라비아 정보통신기술부)가 주관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최대의 기술 전시회다. 지난해만 전 세계 183개국에서 17만명이 방문했다. 팀 네이버는 메인 전시관인 빅테크관에 구글, 애플, 메타, AWS(아마존웹서비스), MS(마이크로소프트), IBM 등 글로벌 테크 기업들과 나란히 부스를 마련했다.



전날 팀 네이버는 '글로벌 테크 컨버전스 컴퍼니'라는 콘셉트로 검색, 초거대 AI,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K-테크를 알리는 별도의 전시공간을 마련하며 일정을 본격 시작했다.

이튿날인 이날에는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키노트를 진행한다. 석 대표는 '미래 도시를 위한 테크 컨버전스'를 주제로 AI, 로보틱스, 자율주행, 클라우드, 디지털 트윈, XR(확장현실) 등 팀 네이버의 글로벌 기술 경쟁력과 이를 기반으로 한 미래 스마트시티의 청사진을 공유할 예정이다.



팀 네이버 아크마인드. /사진=네이버팀 네이버 아크마인드. /사진=네이버
키노트에서는 팀 네이버가 만든 세계 최초의 웹 플랫폼 기반 로봇 전용 OS(운영체제) '아크마인드'도 공개된다. 아크마인드는 웹 플랫폼에 존재하는 수많은 앱을 로봇 서비스로 연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로봇의 제어·인지·이동을 위한 전용 웹 API도 포함되어 있다. 즉 전세계 웹 개발자들이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쉽게 개발할 수 있다는 의미다. 네이버는 자체 제작한 로봇에 아크마인드를 우선 적용, 궁극적으로 완전한 오픈 생태계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와 진행 중인 차세대 로봇 플랫폼 협력에 대해서도 새로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SoC(시스템온칩), 이미지 센서 등의 반도체 솔루션을, 네이버는 OS와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하나의 로봇 엣지 컴퓨팅 플랫폼에 통합 구현하려는 프로젝트이다. 이 협력을 통해 로봇 대중화를 빠르게 앞당기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7일까지 진행될 이번 전시회에서 자사 기술력을 통해 글로벌에서 더욱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