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 취약계층 위한 농식품·우유 바우처 시범사업 참여

머니투데이 하수민 기자 2024.03.03 11:07
글자크기
/사진제공=BGF리테일/사진제공=BGF리테일


BGF리테일 (113,000원 ▼2,000 -1.74%)이 농식품 바우처 시범사업에 참여해 사회복지 플랫폼 역할 강화에 나선다.

농식품 바우처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주관하는 사회 복지 활동의 일환으로, 저소득층 등 사회 취약계층의 영양 보충을 지원하는 동시에 국산 농산물의 안정적인 수요 기반을 확대하기 위해 진행되는 사업이다.



BGF리테일은 전국 1만 7800여 CU 매장들을 바탕으로 건강한 우리 먹거리의 접근성을 확대하는 공공 인프라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올해 농식품 바우처 시범 사업은 8월까지 진행되며, 이달 4일부터 충주, 군산, 밀양, 서귀포 등 24개 시군구에 위치한 CU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제공 대상은 중위소득 50% 이하의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으로, 1인 가구 기준 월 4만원이 지급된다.

바우처 이용 가능 품목은 국내산 과일, 흰우유, 계란, 두부 등을 비롯해 육류와 잡곡 등 건강한 영양 균형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우리 농산물로, 총 700여 종에 달하는 상품들이 해당한다.

BGF리테일은 올해 우유 바우처 시범사업도 이어간다. 2005.1.1~2018.12.31 사이에 출생한 저소득층 아동 및 청소년 약 5만명에게 지급된다. CU에서 판매되는 흰우유, 가공유 중 국산 원유가 50% 이상 함유된 상품들을 대상으로 한다.


우유 바우처 대상 지역은 경기 김포·광명, 원주, 당진, 구미 등 총 28개 시군구로, 올해는 작년 대비 13개 더 많은 지자체가 참여하며 더욱 많은 지역에서 복지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BGF리테일은 이밖에도 △서울시 양육 지원 사업 '엄마아빠 행복 프로젝트' △학교 인근 점포 품질 인증 식품 전개 프로젝트 '건강 먹거리' △여성·청소년 보건위생용품 바우처 △아동급식카드 △국민행복카드 등 다양한 사회 복지 사업들에 참여하며 공익적 역할을 강화해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