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껴보고 싶은데…" LGU+ 황현식도 반한 삼성 '갤럭시 링'

머니투데이 바르셀로나(스페인)=배한님 기자 2024.02.27 19:35
글자크기

[MWC 2024]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장(사장)과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MWC 2024 전시장에 마련된 삼성전자 부스에서 갤럭시 링을 보고 있다. /사진=뉴스1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장(사장)과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MWC 2024 전시장에 마련된 삼성전자 부스에서 갤럭시 링을 보고 있다. /사진=뉴스1


"한 번 껴볼 수는 없어요?"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24 삼성전자 (83,700원 ▼400 -0.48%) 부스를 방문한 황현식 LG유플러스 (9,590원 ▼40 -0.42%) 대표가 삼성 '갤럭시 링'에 큰 관심을 드러냈다.



이날 부스 투어에 황 대표와 동행한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장(사장)은 갤럭시 링을 보며 "제가 따로 한 번 직접 사무실로 가져가 대표님께 소개드리겠다"고 말했다. 스마트 반지 '갤럭시 링'의 실물은 이번 MWC에서 최초 공개됐다. 아직 출시 전이라 보안 등의 문제로 아크릴 상자 안에 전시됐다.

그러자 황 사장은 연신 갤럭시 링을 돌아보며 "지금 끼고 싶다", "(갤럭시) 링을 꼭 껴봤어야 되는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황 대표는 이날 삼성전자 부스에서 AI폰 갤럭시 S24에 탑재된 AI(인공지능) 모델 '갤럭시 AI' 기술도 체험했다. 황 대표는 갤럭시 북4 시리즈의 AI 이미지 편집 기능과 시간과 상황에 맞춰 약 먹을 시간을 알려주는 등의 '삼성 헬스' 기능을 유심히 들여다봤다.

부스를 돌아본 황 대표는 "온디바이스 AI를 통해 AI의 새로운 지평을 여신 것"이라고 호평하며 "AI가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 부분에 대해 통신사도 굉장히 관심이 높으니 삼성과 같이 좋은 것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협업을 제안하기도 했다.

노 사장은 이에 대해 "(온디바이스 AI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또 디바이스도 더 확대하겠다"고 화답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