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지난해 당기순이익 2957억…창사이래 최대 실적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2024.02.27 10:52
글자크기
서울시 종로구 동양생명 사옥 전경/사진제공=동양생명 서울시 종로구 동양생명 사옥 전경/사진제공=동양생명


동양생명 (4,970원 ▲30 +0.61%)은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을 적용한 지난해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04.8% 증가한 2957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실적발표 내용에 따르면 건강 및 종신 등 보장성 상품 판매 확대로 보장성 연납화보험료(APE)는 전년대비 79.4% 늘어난 6301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2023년 총 보험계약마진(CSM) 역시 전년대비 34.6% 증가한 7602억원을 기록했다.



적극적인 운용자산 리밸런싱으로 2023년 전체 운용자산이익률은 3.83%을 기록하며 전년비 1.17% 상승했다. 신지급여력비율(K-ICS)도 전년대비 39.8%포인트 개선된 192.9%로 안정적 지급여력비율을 유지했다.

실적 배경과 관련해 동양생명 관계자는 "건강보험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보장성 보험 확대 전략을 추진했던 것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도 상품경쟁력과 채널별 영업력 강화와 고객 편의 중심의 프로세스 개선 등을 통해 수익규모를 확대해 경쟁력을 확보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