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초기투자협회 "위기가 곧 기회...올해 해외·로컬사업 강화"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4.02.27 15:00
글자크기
/사진제공=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사진제공=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


국내 초기 투자자들이 모인 한국초기투자기관협회(KESIA)는 지난 26일 마루180에서 이용관 KESIA 회장, 회원사 대표 및 임직원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도 정기총회를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정기총회는 1, 2부로 나눠 진행됐으며 1부에서는 △2023년도 결과보고 △2024년도 사업계획 △신규이사진 선임 건을 심의·의결했다. 협회는 올해 주요 사업으로 △회원사 경쟁력 지원 강화 △글로벌 진출 사업 △로컬 사업 활성화 등을 선정했다.

신규이사로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김원경 센터장, 시리즈벤처스 박준상 대표, 케이액셀러레이터 소재문 대표, 킹고스프링 정진동 대표,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강신혁 대표, 코맥스벤처러스 변우석 대표 6명을 선임했다.



2부에서는 네트워킹 프로그램인 '대표자 클럽 하우스'를 진행했다. 이번 대표자 클럽 하우스의 주인공은 블루포인트파트너스로 기업 소개와 함께 '인구문제, 인베스트 오어 인벤트(Invest or Invent)', '사내벤처 소개 및 레슨런' 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이용관 회장은 개화사에서 "다양한 산업과 기술 등 새로운 것들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에 이런 변화가 위기일 수 있지만 또 좋은 기업들이 많이 탄생되는 환경이기도 하다" 며 "2024년도에는 회원사의 목소리와 의견들을 더 효과적으로 힘있게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