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라이릴리, 노보노디스크 담았다"…서학개미도 주목한 이 ETF는?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4.02.27 09:10
글자크기
"일라이릴리, 노보노디스크 담았다"…서학개미도 주목한 이 ETF는?


KB자산운용이 글로벌 비만치료제 시장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선보였다. 27일 상장한 KBSTAR 글로벌비만산업TOP2+ (10,525원 ▲105 +1.01%) ETF는 비만치료제 시장을 선도하는 '일라이릴리(LLY)'와 '노보노디스크(NVO)'에 최대 56% 비중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각종 부작용으로 인해 크게 주목받지 못하던 비만치료제 시장은 노보노디스크가 기존 치료제 대비 안전성과 효과성,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GLP-1 계열 2세대 비만치료제를 2021년 출시하면서 급성장하고 있다.



일라이릴리가 3세대 치료제를 선보이면서 비만치료제 시장은 특수의약품 시장이 아닌 대중화 시장으로 변하는 추세다. 전 세계 비만 환자는 현재 10억명을 넘어섰고 글로벌 비만치료제 시장은 연평균 30% 이상 성장하고 있다. 2030년이면 100조원 규모 이상으로 커질 전망이다.

시장을 양분하는 일라이릴리와 노보노디스크는 GLP-1 계열 치료제 개발을 주도하면서 향후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할 것으로 관측된다.



KBSTAR 글로벌비만산업TOP2+ ETF는 일라이릴리, 노보노디스크 등 비만치료제 선두 기업 외에 비만치료제 관련 신약개발에 유의미한 성과를 보이고 있는 주요 제약회사 5곳과 '룰루레몬'으로 대표되는 비만 치료 관련 운동 및 행동치료 매출 상위 기업에도 투자한다.

동종 기업 중 압도적인 경쟁력을 보유한 일라이릴리와 노보노디스크를 통해 비만치료제 시장 성장의 수혜를 누리면서 수익성을 높이는 동시에 룰루레몬과 같은 건강관리 우량 기업에 투자해 안정성을 더하는 전략이다.

이수진 KB자산운용 ETF상품실장은 "비만산업의 게임 체인저로 평가받는 GLP-1 계열 비만치료제는 아직 미국 시장 내에서도 침투율이 낮고 전세계적으로는 출시조차 안 된 국가들이 많아 사업 확장성이 매우 크다"며 "KBSTAR 글로벌비만산업TOP2+ ETF를 활용한다면 비만산업 주도주에 집중하면서 관련 시장의 성장을 고스란히 향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