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연봉 1.9억" 나 엔비디아에 취업할래…지원자 폭발 증가

머니투데이 뉴욕=박준식 특파원 2024.02.26 23:47
글자크기
엔비디아가 세계 3위 시가총액 기업으로 성장하면서 실리콘밸리에서도 최고 인기직장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른바 '엔비디안(Nvidians)'이 되려는 입사지원자들은 백만장자를 꿈꾸고 있다.



A Nvidia Corporation sign is shown in Santa Clara, Calif., Wednesday, May 31, 2023. AI chips and their leading designer, Nvidia, are now at the center of what some experts consider an AI revolution that could reshape the technology sector ? and possibly the world along with it. (AP Photo/Jeff Chiu)A Nvidia Corporation sign is shown in Santa Clara, Calif., Wednesday, May 31, 2023. AI chips and their leading designer, Nvidia, are now at the center of what some experts consider an AI revolution that could reshape the technology sector ? and possibly the world along with it. (AP Photo/Jeff Chiu)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지난 1월에 마감한 엔비디아 인턴십 지원에는 지난해에 비해 7배나 많은 지원자가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1년 사이 주가가 230% 넘게 오를 만큼 AI(인공지능) 열풍의 중심에 선 기업이 취업시장에서도 얼마나 인기인지 보여주는 수치다.

보도에 따르면 엔비디아가 채용 공고에 낸 일자리는 1800개. 최저 기본급여는 14만 4000달러(약 1억 9000만원)에서 시작하고 가장 높은 급여 직군은 41만 4000달러(5억 5000만원)에 달한다. 엔비디아는 AI(인공지능) 스토리지 관리자나 딥 러닝 및 자율주행차 행동 프로그래밍과 같은 분야의 엔지니어링 역할을 요구했다. 상당수 직군에 박사 학위가 필요했고, 회사에서는 일부 지원자에게 여러 프로그래밍 언어 능력을 바랐다.



실리콘밸리 최고회사로 거듭나고 있는 만큼 엔비디안이 되려면 좁은 문을 통과해야 한다. MRL컨설팅그룹을 운영하는 데이비드 스톤은 "엔비디아가 고용하는 기술직군 일부는 너무나 좁은 시장이어서 다른 반도체 회사의 엔지니어링 베테랑도 현장으로 곧바로 이동하기가 어렵다"며 "6년 동안 엔비디아에서 신입 사원을 스카우트해 왔지만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은 이런 전문 기술을 배우느라 어려움을 겪는다"고 지적했다.

(로이터=뉴스1) 강민경 기자 = 컴퓨터 머더보드를 배경으로 한 스마트폰에 엔비디아 로고가 떠 있다. 2023.3.6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로이터=뉴스1) 강민경 기자 = 컴퓨터 머더보드를 배경으로 한 스마트폰에 엔비디아 로고가 떠 있다. 2023.3.6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엔비디아는 그러나 최근 의료와 자동차 및 기타 산업 분야로 사업을 확장해가고 있다. 때문에 이종직군에 대한 채용도 늘고 있다.

대학생들에게는 엔비디아가 이제 10년 전 페이스북처럼 가장 원하는 목적지가 되어가고 있다. 카네기멜론대학교 관련 전공 졸업생 중에는 지난해 40명이 지난해 엔비디아에 채용됐는데, 4년 전인 2019년 12명이 이곳에 입사한 데 비하면 3배 넘는 수치다. 워싱턴대학교 경영대학원은 학생들을 이 회사에 견학시키기 위해 이틀짜리 방문 프로그램을 만들기도 했다.


소프트웨어 회사인 퀘스트랩스AI를 최근 창업한 데브파나 프라티허는 "엔비디아에서 2년간 제품 관리 부문에서 일했는데 그들은 항상 겸손한 자세로 미로 속의 쥐처럼 뛰어다니는 사람들을 끌어들였다"며 "프로젝트라는 치즈를 찾아 뛰어다니고, 다음 프로젝트를 또 찾는 방식이 이어졌다"고 회상했다.

엔비디아는 대신 3만명의 직원들에게 상당한 특전을 제공한다. 본사에는 언제든 즐길 수 있는 바(식당)가 준비돼 있고, 임직원들은 마음대로 무제한 휴가 정책을 누릴 수 있다. 분기마다 전체 직원이 동일한 재충전 시간을 갖는 2일간의 유급휴가도 있다.

2022년 소프트웨어 회사 미라지를 창업한 전 엔비디아 수석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아만 키쇼어는 "엔비디아에서 일하는 것은 일을 제대로 하고 동료들에게 프로젝트를 잘 전달해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에 힘들 수 있다"며 "회사에는 수많은 '부메랑 직원'이 있는데 이들은 떠났다가 다시 돌아오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