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환원·가치제고 기업, 세혜택·밸류업지수 편입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박광범 기자 2024.02.27 05:00
글자크기
주주환원·가치제고 기업, 세혜택·밸류업지수 편입


한국증시의 도약판이 될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이 베일을 벗었다. 정부는 상장기업이 스스로 기업가치를 올릴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우수기업에는 세제지원과 지수 편입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부여하기로 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기업이 자발적인 기업가치 제고 노력을 통해 주주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을 추진하겠다"며 "기업가치 제고와 주주환원 확대를 위해 다양한 세제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밸류업 지원은 오늘 발표로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자본시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첫 단추"라며 "상법개정 추진과 추가 지원방안도 다각도로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금융위원회도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한국 증시 도약을 위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 1차 세미나'를 열고 지원방안을 공개했다. 주된 내용은 △기업가치 제고 계획의 수립·이행·소통 지원 △기업가치 우수기업에 대한 시장평가·투자 유도 △전담 지원체계 구축 등이다. 금융당국은 우수기업에 인센티브를 집중하는 형태로 방향을 제시했다. 기업들이 시장에서 받는 가치가 적정수준인지 스스로 평가해보고 미흡한 부분을 중장기 관점에서 스스로 보완하도록 인센티브를 주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기업 밸류업 표창'을 신설해 매년 5월 기업가치 제고 계획을 성공적으로 이행한 기업에 시상할 예정이다. 경제부총리상, 금융위원장상 등 약 10개사가 대상이다. 모범 납세자 선정 등 세정지원과 '코리아 밸류업 지수' 편입 우대 등 혜택을 준다. 올 5월로 예정된 2차 세미나에서는 추가지원안이 공개될 예정이다.



'코리아 밸류업 지수'는 올해 9월 신설되고, 관련 ETF(상장지수펀드)도 연내 출시, 상장된다.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들이 밸류업 우수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스튜어드십 코드 가이드라인도 마련된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준비된 기업은 하반기부터 참여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마련과 지원체계 구축을 위한 세부 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며 "긴 호흡으로 기업 밸류업 지원방안을 성원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77% 하락한 2647.08에, 코스닥지수는 0.13% 내린 867.40에 끝났다. 밸류업 지원책이 시장 눈높이를 넘지 못했다는 평가로 차익매물이 출회된 것으로 분석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