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파격 제외→다이어 선발 실험' 투헬 감독 "내 선택이 왜? 특이한 기용 아냐, 훌륭했다" 극찬

스타뉴스 박재호 기자 2024.02.26 20:34
글자크기
'김민재 파격 제외→다이어 선발 실험' 투헬 감독 "내 선택이 왜? 특이한 기용 아냐, 훌륭했다" 극찬


'김민재 파격 제외→다이어 선발 실험' 투헬 감독 "내 선택이 왜? 특이한 기용 아냐, 훌륭했다" 극찬
토마스 투헬(50)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28) 대신 다른 조합을 실험한 것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바이에른 뮌헨은 지난 25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3라운드 홈 경기에서 라이프치히를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뮌헨은 승점 53(17승2무4패)으로 선두 바이엘 레버쿠젠(승점 61)과 승점이 8점 차이가 났다.

이날 김민재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김민재가 경기 스쿼드에 들고도 선발 출전하지 않은 것은 뮌헨 이적 후 처음일 정도로 투헬 감독이 의외의 선택을 내렸다. 김민재 대신 마타이스 데 리흐트와 에릭 다이어로 중앙수비 라인을 꾸렸다. 김민재는 후반 36분이 돼서야 투입돼 경기 종료까지 9분여를 뛰었다.



이날 뮌헨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투헬 감독은 마타이스 데 리흐트와 에릭 다이어 조합에 대해 "괜찮았다. 잘했다"고 총평하면서 "상대는 공격형 미드필더가 2명이었고 빠른 선수도 여럿 있었다. 하지만 수비를 잘 해냈다"고 전했다.

그는 "둘의 조합은 특이한 조합이 아니다. 지난 우니온 베를린과 아우크스부르크, 묀헨글라트바흐과 3연전에도 이 조합을 사용했다. 데 리흐트와 다이어는 함께 잘 뛸 수 있다"고 설명했다. 투헬 감독이 언급한 '3연전'은 김민재가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 출전했을 기간이다. 당시에는 김민재가 없었지만 징계와 부상 등 특별한 이유 없이 김민재를 선발로 넣지 않은 것은 처음이다.

'김민재 파격 제외→다이어 선발 실험' 투헬 감독 "내 선택이 왜? 특이한 기용 아냐, 훌륭했다" 극찬
'김민재 파격 제외→다이어 선발 실험' 투헬 감독 "내 선택이 왜? 특이한 기용 아냐, 훌륭했다" 극찬
'김민재 파격 제외→다이어 선발 실험' 투헬 감독 "내 선택이 왜? 특이한 기용 아냐, 훌륭했다" 극찬
투헬 감독이 직접 밝힌 김민재의 선발 출장 제외는 '휴식'이었다. 그는 "김민재는 휴식이 필요했다. 계속 선발로 경기를 뛰었다. 아시안컵에 출전하느라 겨울에 제대로 된 휴식도 갖지 못했다. 그래서 데 리흐트와 다이어를 기용했다"고 전했다.


뮌헨은 약 일주일간 휴식 후 다음달 2일 오전 4시30분 프라이부르크 원정을 떠난다. 김민재가 다시 선발로 복귀할지 관심이 모인다. 투헬 감독은 "아직 일주일 뒤 경기를 언급하긴 이르다. 하루 전 저녁에 선발 명단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조슈아 키미히가 우측 풀백으로 뛴 것에 대해서도 "선수가 없었다. 콘라드 라이머가 근육 부상에서 회복햇지만 아직 경기에 투입할 시기가 안 됐다고 느꼈다"며 "우측 풀백에서 뛰어본 선수는 현재 스쿼드에서 키미히가 유일했고 그는 훌륭히 소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키미히가 우측 풀백으로 뛸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 다요 우파메카노가 곧 복귀하지만 다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는 뛸 수 없다"고 말했다.

'김민재 파격 제외→다이어 선발 실험' 투헬 감독 "내 선택이 왜? 특이한 기용 아냐, 훌륭했다" 극찬
'김민재 파격 제외→다이어 선발 실험' 투헬 감독 "내 선택이 왜? 특이한 기용 아냐, 훌륭했다" 극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