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AI-RAN 얼라이언스' 참여…"AI 기반 6G 기술 주도"

머니투데이 유선일 기자 2024.02.26 16:00
글자크기
'AI-RAN 얼라이언스' 로고/사진=삼성전자 'AI-RAN 얼라이언스' 로고/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AI(인공지능)를 활용한 6G(6세대 이동통신) 기술 연구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는 26일 'AI-RAN(무선접속망) 얼라이언스(Alliance)'의 창립 멤버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AI-RAN 얼라이언스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24'에서 공식 출범했다. 삼성전자를 포함해 △엔비디아 △Arm △소프트뱅크 △에릭슨 △노키아 △마이크로소프트 △미국 노스이스턴대학 등 통신·소프트웨어 기업 10개사와 1개 대학이 창립 멤버로 참여했다.

삼성전자는 "AI-RAN 얼라이언스 참여로 AI를 무선통신 기술에 적용해 서비스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통신망 효율 강화를 위한 6G 연구를 추진하고 생태계 확장을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AI-RAN 얼라이언스는 총 3개 워킹그룹을 구성됐다. 우선 'AI for RAN' 워킹그룹은 주파수, 비용, 에너지 효율 제고를 위해 AI 및 머신러닝을 활용한 무선통신 최적화 기술을 연구한다. 'AI and RAN' 워킹그룹은 효율적인 자원 관리와 인프라 활용 극대화를 위한 AI와 무선망 융합기술 연구를 맡는다. 'AI on RAN' 워킹그룹은 무선망에서의 신규 AI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발굴에 집중해 연구를 수행한다.

이런 활동으로 도출한 기술 보고서, 백서 등 연구 결과는 향후 신규 서비스 발굴, 6G 표준화·상용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찰리 장(Charlie Zhang) 삼성리서치 6G연구팀장(상무)은 "AI와 6G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사람들이 기술과 상호 작용하는 방식을 혁신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