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혜영 "우울증 겪던 중 뇌수막종 판정…남편이 강제 입원시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2024.02.26 11:56
글자크기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그룹 투투 출신 황혜영이 뇌수막종 판정 당시 보살펴준 남편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당신 언제까지 골골댈 거야?'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황혜영은 과거 뇌수막종 판정을 받았을 당시를 떠올렸다.

황혜영은 "남편하고 연애 시작한 지 한두 달 만에 뇌수막종 판정을 받았다"며 "연애 시작하기 전에 검사를 받았고, 연애를 시작하면서 한 두 달 만에 판정받아 빨리 수술을 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때 제가 한참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 '굳이 내가 이 부작용의 위험을 안고 굳이 수술해야 하나'라는 생각하고 있었다 연애 초기였으니까 (남편에게) '만나지 말자'고 했다. 이유도 설명 안 했다. 고집을 부려서 한두 달을 안 봤다"고 했다.

뇌수막종은 뇌와 척수를 덮는 막에 발생하는 암으로 대부분 성인에게 나타난다. 서서히 자라나 보통 종양이 크게 자란 상태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며, 제거 수술로 치료한다.

그러던 어느 날 황혜영은 당시 남자친구였던 남편에게 '짐 싸서 빨리 내려와'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그는 "짐을 싼 저를 데리고 병원에 그대로 입원시켰다. (남편이) 그 전에 입원, 수술 예약을 다 잡고 수술 이틀 전에 입원시킨 것"이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황혜영은 남편이 입원 전후로 자신을 살뜰히 보살펴준 것이 기억에 남는다며 고마워했다.

그는 "그때 제가 손발에 매니큐어를 바르고 있었다. 수술 전에 매니큐어를 지워야 한다더라. 남편이 리무버를 사 와서 환자복 입고 있는 제 손의 매니큐어를 지우고 있는 걸 봤던 그 장면이 계속 기억난다"고 털어놨다.

이어 "당시 제가 수술 전 머리에 망사를 쓰고 있었다. 남편이 그걸 사진 찍으면서 긴장한 저한테 '야, 너는 망사를 쓰고 있어도 귀엽다'고 해줬던 것이 기억난다. 그러고 병간호해주고 수술 후에도 계속 병원을 같이 다녔다"고 말했다.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그 후 남편과 1년 만에 결혼해 쌍둥이를 가진 황혜영은 "조기 진통이 와 3개월간 병원에 호흡기 꽂고 소변줄 달고 있었다. 쌍둥이라 거동을 할 수 없는데 폐부종이 와서 누워있을 때 3개월간 남편이 보살펴줬다. 그 뒤에 그게 정말 고맙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간중간 꼴 보기 싫은 짓을 해도 그 생각으로 버텨지더라. 저희 남편은 생색을 많이 낸다. 늘 '너는 나 없으면 어떻게 살래?'라고 한다. 그러면 '나는 너 없으면 못 산다, 못살아'라고 한다"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혜영은 2011년 국민의당 대변인 출신 김경록과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아들을 두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