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해 도로 한복판 차 안에서 쿨쿨…기어는 'D'

머니투데이 양성희 기자 2024.02.26 06:21
글자크기
삽화=김현정 디자인 기자삽화=김현정 디자인 기자


운전 중 만취 상태로 잠든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공군 소속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전 5시24분쯤 영등포구 영등포로터리 부근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하던 중 잠에 들었다. 기어는 'D'(주행 모드) 상태였다.

경찰에 '주행하지 않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A씨 혐의가 드러났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 차 앞뒤로 순찰차를 세웠다. 이 때 A씨가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면서 앞에 있던 순찰차를 들이받기도 했다.

음주 측정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49%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경찰은 기초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사건을 헌병대에 인계할 방침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