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40만원 호텔서 유튜브 촬영 충주맨 "비용은 시가 냈다" 이유는?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2024.02.25 20:20
글자크기
유튜브 라디오스타 영상 갈무리. 유튜브 라디오스타 영상 갈무리.


충주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충주맨' 김선태 주무관이 유명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과 최근 고급호텔에서 영상을 촬영한 후일담을 소개했다.



김 주무관은 최근 라디오스타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두 번째 디지털 스핀오프 '라디오스타 미어너리그'에 출연했다.

해당 영상에서 MC 김구라가 "최근에 빠니보틀하고 협업했더라"며 "1박에 140만 원인 유원재(충주 수안보 온천의 유명 호텔)에 묵었던데"라고 말하자, 김 주무관은 "저도 나름 유튜브 각을 뽑아줘야 하니까"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빠니보틀님이 오셨으니까 뭔가 특별한 장면을 담아야 하는데, 그러려면 좋은 곳에도 묵게 하고, (힘들게) 굴리기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구라가 투숙비 140만원을 (업체로부터) 협찬받아서 간 것인지 묻자, 김 주무관은 "아니다. 시에서 냈다"고 답했다.

김 주무관은 "협찬을 받으면 두 가지 문제가 있다"며 "첫 번째는 김영란법인데 (공무원이라) 억울한 게 많다. (법 때문에) 아무것도 못 한다. 두 번째는 빠니보틀님 (이름)을 판 게 되지 않냐. 빠니보틀님과 영상을 찍을 테니 공짜로 빌려주세요 하면 도의적으로도 좀 그렇다"고 설명했다.


MC 장도연이 "(영상) 댓글에 '세금으로 이래도 되냐'는 지적은 없었나"라고 묻자, 김 주무관은 "만약 그런 걸 문제시하는 사람이 있다면 한 대 때려줘야죠"라고 답했다.

김 주무관은 "제가 벌어온 게 얼마인데. 아니 빠니보틀님을 모셔왔는데 140만 원 가지고 시비를 건다? 그건 제가 좌시할 수 없다. 뚝배기를 한 대 (때려줘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구라가 "충주시 유튜브는 협찬이 없는 거냐"고 묻자, 김 주무관은 "없다. 아예 수익 신청을 안 하고 있다. 유튜브 조회수 수익도 없고, 광고는 더더욱 없다. 공공기관 유튜브는 수익 신청하는 곳이 없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구라가 "돈을 받아서 지자체에서 어려운 분들한테 쓰는 것도 의미 있을 것 같은데"라고 아쉬워했다. 이에 김 주무관은 "그렇긴 한데 (들어오고 나가는) 주머니가 다르기 때문에 수익 신청하는 게 또 제 일이 된다"며 "수익 신청을 하고 거기서 끝나지 않는다. 정보공개 청구가 들어오고, 국민신문고가 들어오고, 또 감사를 받고 그런 것들이 업무가 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