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도시정책 마스터플랜 수립 박차

머니투데이 경남=노수윤 기자 2024.02.23 17:31
글자크기

전문가, 미래 트렌드 반영 공간 배치 정책토론

박완수 경남도지사(가운데)가 도시정책 마스트플랜 전문가 자문 정책토론회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박완수 경남도지사(가운데)가 도시정책 마스트플랜 전문가 자문 정책토론회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가 23일 '경남도 도시정책 마스터플랜'의 중간점검 및 전문가 자문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경남도 도시정책 마스터플랜은 기존의 획일적 토지이용계획 등 도시정책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광역도 전역을 범위로 수립하는 공간전략 중심의 종합계획이다.

정책토론회는 용역을 수행하고 있는 경남연구원의 발표를 시작으로 최봉문 목원대 교수, 문태헌 경상국립대 교수, 변세일 국토연구원 박사 등 8명의 전문가가 △미래도시 대응전략 △광역생활권 설정 △미래거점 발전전략에 대해 토론했다.



박진호 경남연구원 연구위원은 발표에서 공간의 종합적 전환을 통해 민선8기 이후 개선되는 경제지표의 상향을 이어갈 추진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구조고도화를 통한 미래형 산업환경 조성 등 미래도시 전환전략 △생활반경·지역특성·경남의 미래상을 고려한 경남도의 4개 광역생활권 설정 △미래거점 발전전략 등을 담고 있는 '2045년 미래경남 공간전략'을 제안했다.

토론자로 참석한 문태헌 교수는 "이번 계획은 서울, 부산과 같은 단일 대도시에서 추진되는 단순한 생활권계획과는 차이가 있다"며 "인구감소와 저성장 극복을 위해 복수 지자체를 하나의 권역으로 묶고 미래발전전략을 마련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도시정책 마스터플랜은 시군의 공간계획이 조화를 이루고 총체적으로 수립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한 지침서가 되어야 한다"며 "20년 후 트렌드를 반영하고 지역 특성을 조화롭게 어우를 공간 배치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도는 앞으로 수립할 '도시정책 마스터플랜'을 토대로 시·군 공간계획의 중복 결정을 방지하고 지역 간 이슈 등을 합리적으로 조정해 경남의 공동 번영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