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 수출 덕 역대최대 실적…한화에어로 영업익 전년비 76%↑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 2024.02.23 16:23
글자크기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생산한 K9 자주포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생산한 K9 자주포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방산 수출에 힘입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9조3697억원, 영업이익 7049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33%, 영업이익은 76% 늘었다. 역대 최대 실적이다.



사업별로 방산 부문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4조1338억원, 5727억원으로 전년대비 102%, 172%씩 늘었다. K9 자주포와 고성능유도미사일 체계인 천무 등 방산 수출에 힘입은 결과다.

항공우주 부문은 지속적인 여행 수요 회복으로 민수 항공기 운항이 증가하면서 엔진 유지보수 및 신규 부품 공급이 증가해 매출은 1조6105억원으로 소폭 늘었으나 RSP(국제공동개발) 형태로 개발에 참여한 GTF엔진 손실 반영으로 영업이익은 4억원 수준에 그쳤다.



자회사인 한화비전은 북미 뿐 아니라 유럽 CCTV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하면서 지난해 매출 1조538억원, 영업이익 1371억원을 기록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올해는 글로벌 시장으로 수출을 확대해 연간 기준으로도 수출이 내수를 앞서는 첫 해"라며 "명실상부한 '수출 중심의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주주가치 제고 일환으로 보통주 1주당 1800원의 현금배당을 3월 정기주주총회 승인 후 실시할 계획이다. 1주당 배당금은 2022년 배당금보다 80% 늘어난 금액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