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브라질 룰라 대통령 만나...1조4600억원 투자 약속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2024.02.23 08:50
글자크기
 22일(현지시간) 정의선 회장(사진 오른쪽)이 룰라 대통령(사진 가운데), 제랄도 알크민 브라질 부통령(사진 왼쪽)을 만나 'N 비전 74'(고성능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 모형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브라질 정부 22일(현지시간) 정의선 회장(사진 오른쪽)이 룰라 대통령(사진 가운데), 제랄도 알크민 브라질 부통령(사진 왼쪽)을 만나 'N 비전 74'(고성능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 모형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브라질 정부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중남미 최대 경제국인 브라질을 방문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Luiz Inacio Lula da Silva) 브라질 대통령과 만나 1조4000억원대 투자를 약속했다.



23일 현대차에 따르면 정의선 회장은 22일(현지시간) 브라질 브라질리아 대통령 집무실에서 룰라 대통령과 만났다. 이 자리에는 두 사람과 제랄도 알크민(Geraldo Alckmin) 브라질 부통령 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현대차 호세 무뇨스 사장(COO) 등이 동석했다.

브라질 정부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 대비 50% 감축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 아래 다각적인 친환경 정책을 펼치고 있다. 브라질은 지난해 12월 브라질 탈탄소 부문에 투자하는 자동차 제조업체들에게 총 190억헤알(약 5조1000억원) 규모의 감세 및 보조금 혜택을 부여하는 '그린 모빌리티 혁신(MOVER) 프로그램'을 발표했고,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브라질 투자계획이 잇따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친환경 모빌리티 경쟁이 격화될 브라질 시장에서 전동화 선도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동시에, 현대차그룹의 앞선 수소 기술을 활용한 사업기회를 모색하는 등 브라질 시장에서 새로운 도약을 위한 성장 방안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 브라질 법인과 현지 파트너사들이 수소 등 친환경 분야, 미래기술 등에 2032년까지 11억달러(약 1조46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의선 회장이 상파울루대학 온실가스 혁신센터에서 관계자들을 만나 친환경 연구 및 관련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 = 현대차그룹 제공정의선 회장이 상파울루대학 온실가스 혁신센터에서 관계자들을 만나 친환경 연구 및 관련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 = 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회장은 "AAM(미래 항공 모빌리티)이 브라질 교통환경에도 적합한 미래의 교통수단이라고 확신하며, SMR(소형모듈원전) 분야에서도 협력방안을 모색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룰라 대통령은 브라질 정부의 세제 개혁과 투자환경 개선 등을 강조하면서 "친환경 수소분야와 기술 등에 투자할 현대차는 브라질에서 성장하고 있는 중요한 기업"이라고 했다.


정의선 회장은 이날 룰라 대통령 면담에 이어 카를로스 길베르토 칼리로티 주니어 상파울루대학 총장을 포함한 대학 관계자들을 만나, 친환경 분야 인재육성 및 산학협력 방안에 대해서 의견을 나눴다.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수소 에너지를 통해 에너지 불평등을 해소하고, 수소 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기고자 한다"면서 "다양한 친환경 분야에서 높은 수준의 경쟁력을 보유한 상파울루대학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브라질의 청정 에너지 시장을 선도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의선 회장은 23일(현지시간) 타르치시오 드 프레이타스(Tarcisio de Freitas) 상파울루주 주지사를 면담한 후, 현대차 브라질 공장을 찾아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중남미 사업 현황과 중장기 친환경 모빌리티 전략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