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안유진 골반 훑고 지나가는 나쁜 손"…팬들 부글부글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2024.02.23 07:38
글자크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밀라노 패션쇼에 참석한 '아이즈원' 안유진을 상대로 한 패션 디자이너가 과한 스킨십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안유진은 지난 2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펜디 2024 가을-겨울 여성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펜디 앰배서더로 활동 중인 안유진은 홀터넥 디자인의 옐로우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나 한층 성숙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가운데, 온라인에서는 펜디 디자이너 킨 존슨과 안유진이 함께 찍힌 영상이 논란을 빚고 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는 킨 존슨이 안유진의 골반을 손으로 감싸고 있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과한 스킨십"이라는 지적과 "문화 차이일 뿐 자연스러운 포즈"라는 반론이 맞선다.

한 누리꾼은 "허리에서 골반 위치까지는 공식 석상에서 오히려 존중의 의미로 통한다. 흔한 포즈로 보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다른 누리꾼은 "손을 올리는 게 존중의 의미라면 어깨, 허리 등도 있는데 하필 골반, 엉덩이 쪽이라 과해 보이는 것 같다. 손 위치가 애매하다"고 지적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