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누리꾼들 "클린스만 온다고? 얀코비치 보다 쓰레기" 진저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4.02.22 22:32
글자크기
전 한국대표팀 축구 감독 위르겐 클린스만 /사진=뉴스1전 한국대표팀 축구 감독 위르겐 클린스만 /사진=뉴스1


아시안컵을 마친 뒤 대표팀 감독 알렉산다르 얀코비치 감독의 후임을 찾고 있는 중국 축구대표팀이 한국서 경질된 위르겐 클린스만이 후임으로 거론 중이라는 루머가 퍼지자 현지 누리꾼들이 진저리를 쳤다.



22일 중국 매체 소후닷컴은 "해고된 라이벌 국가대표팀 감독이 중국 사령탑으로 올 수 있다는 것은 믿을 수 없다. 팬들은 '절대 불가능'이라고 외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중국은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2무 1패로 탈락한 뒤 새로운 감독을 물색하고 있다. 베이징칭녠바오에 따르면 얀코비치 감독에 대한 공식적으로 해임 발표는 없었지만 이미 카를로스 케이로스, 브란코 이반코비치 등 외국인 감독을 후보군에 올려 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들은 가오훙보, 정즈, 셰휘 등 자국 출신 감독을 비롯해 청두 룽청의 서정원, 산둥 타이산의 최강희 등도 감독 후보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시아보다 유럽 출신 감독을 우선시 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중국축구협회(CFA) 송카이 회장은 "한국은 독일인 감독(클린스만)이 지도해 3-0으로 이겼다. 우리도 다음에는 독일 감독을 통해 한국을 4-0으로 이길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클린스만이 중국 대표팀 감독 후보에 올랐다는 루머에 중국 축구 팬들은 불만 섞인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클린스만이 독일 황금기를 이끈 선수는 맞지만 감독으로 이룬 것이 없다는 것. 최근 안일한 근무 태도와 손흥민 이강인 사태로 인해 드러난 선수팀 장악 실패, 요르단전 패배 등이 반대 요인이다.


한 중국 팬은 "클린스만이 중국에 온다면 그는 또 한 명의 카마초가 탄생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중국 대표팀은 2011년 안토니오 카마초 감독을 영입했으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최종 예선에도 이르지 못한 채 탈락했다. 카마초 감독은 계약 만료 1년을 남기고 경질됐다.

일부 팬들은 "돈 아껴라" "클린스만은 감독계 쓰레기다. 얀코비치보다 나은 것이 없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