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 살해 후 8개월간 시신 방치한 10대…"개나 소나 심신미약"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4.02.22 10:05
글자크기
/사진=SBS '국민 참견 재판'/사진=SBS '국민 참견 재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심신미약 사례의 실제 판결 결과를 보고 분노를 쏟아낸다.

22일 오후 첫 방송되는 SBS 예능 '국민 참견 재판'에서는 다양한 사건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는 서장훈, 이상윤, 한혜진, 타일러, 하리무, 도진기 변호사의 모습이 그려진다.



'국민 참견 재판'의 첫 재판은 10대 아들이 엄마를 살해한 뒤 8개월 동안 시신을 방치한 사건이다. 스릴러 영화를 방불케 한 당시 끔찍한 상황 재연에 한혜진은 고개를 돌려버리고, 이상윤과 서장훈 역시 차마 말을 잇지 못한다.

이 사건 외에도 배심원들은 마약 복용 후 부모를 살해하고 무죄 받은 사건 등 다양한 심신미약 사례의 형량을 맞혀 본다. 실제 판결 결과가 공개될 때마다 배심원들은 분노와 충격을 감추지 못한다.



사건에 과몰입한 배심원들은 촌철살인 입담을 선보인다. 서장훈은 "개나 소나 심신미약"이라며 엄벌을 주장하고, 이상윤은 "심신미약 감형은 없애야 된다"며 분노한다. 한혜진 역시 "심신미약 뉴스를 보면 잠이 안 온다"고 토로한다.

심지어 서장훈과 타일러는 촬영을 잊은 채 논쟁을 펼치고, 좀처럼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언성을 높이다가 주위를 살얼음판으로 만든다.

'국민 참견 재판'은 답답하기만 했던 뉴스 속 사건을 국민대표 배심원들이 되짚어보고 속 시원한 논쟁을 통해 현재의 국민 법 감정에 맞춰 새롭게 판결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