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캡틴' 손흥민, 호주전 프리킥골 '최고의 골' 후보 올랐다... 한국 무너뜨린 요르단·말레이 골들과 경쟁

스타뉴스 박재호 기자 2024.02.22 10:02
글자크기
손흥민. /사진=뉴시스손흥민. /사진=뉴시스


역시 '캡틴' 손흥민, 호주전 프리킥골 '최고의 골' 후보 올랐다... 한국 무너뜨린 요르단·말레이 골들과 경쟁
'캡틴' 손흥민(32·토트넘)의 호주전 프리킥 골이 '최고의 골' 후보에 올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2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나온 총 132골 중 '최고의 골' 후보 8골을 추려 '골 오브 토너먼트'를 뽑는 팬 투표를 시작했다. 투표는 25일까지 진행된다.

한국 선수 유일하게 손흥민의 호주와 8강전 프리킥골이 후보에 포함됐다. 손흥민은 지난 3일 카타르 알와크라의 알자눈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전에서 1-1로 팽팽히 맞선 연장 전반 14분 페널티박스 외곽 왼쪽 부근에서 따낸 프리킥을 절묘하게 오른발로 차 넣어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손흥민의 극적인 결승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당시 손흥민은 경기 후 "너무나 어려운 경기였다. 경기 퍼포먼스에 100% 만족하지 않지만 결과를 가져왔다는 게 중요하다. 양 팀 모두 너무 좋은 축구를 펼쳤고 팀으로서 좋은 결과를 내서 기쁘다"고 말한 바 있다.

손흥민. /사진=뉴시스손흥민. /사진=뉴시스
손흥민. /사진=뉴시스손흥민. /사진=뉴시스
AFC는 "한국은 호주와 맞대결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PK) 동점골이 터지면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이때 손흥민은 PK를 직접 얻어냈다. 그리고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승리로 향하는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최고의 골' 후보에는 한국을 상대로 넣은 골이 2골이나 포함됐다. 파이살 할림(말레이시아)과 무사 알타마리(요르단)의 골이다.


할림은 한국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0-1로 뒤진 후반 6분 박스 안에서 현란한 개인기로 김민재와 조현우 골키퍼를 속인 뒤 칩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아시아 최고 수비수이자 월드클래스 수비를 자랑하는 김민재도 수비 실패 후 아쉬운 제스처를 취했다.

AFC는 "말레이시아는 한국에 지고 있었지만 후반 들어 더욱 결연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그들의 노력은 정당한 보상을 받았다. 할림은 끝까지 볼에 집중했고 김민재와 조현우 사이의 공간을 찾아 골을 넣었다. 세계 최정상급 마무리였다"고 칭찬했다.

손흥민. /사진=뉴시스손흥민. /사진=뉴시스
알타마리는 한국과 4강전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21분 중앙선 부근에서 볼을 캐치해 무려 50여m를 드리블해 아크서클 부근에서 절묘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알타마리에게 농락당한 한국 선수들은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팬들은 환상적인 골에 놀라며 '요르단 메시'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AFC는 "요르단의 슈퍼스타 알타마리는 대회 내내 맹활약했다. 자기 진영에서 볼을 잡은 뒤 한국 선수 여러 명을 제치고 골문 구석으로 밀어넣는 환상적인 원맨쇼를 펼치며 요르단을 결승으로 이끌었다"고 평했다.

이밖에 나카무라 게이토(일본), 안둘라흐만 가리브(사우디아라비아), 수파촉 사라파트(태국), 사르다르 아즈문(이란), 하산 알하이도스(카타르)의 골이 후보에 포함됐다.

손흥민. /사진=뉴시스손흥민. /사진=뉴시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