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찬 "'이준석 맛 좀 보라' 예언 실현...체급 떨어져 관심 없어"

머니투데이 한정수 기자 2024.02.22 08:52
글자크기

[the300]

장예찬 국민의힘 전 청년최고위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장예찬 국민의힘 전 청년최고위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장예찬 국민의힘 부산 수영구 예비후보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관련, 그의 정치적 체급이 떨어져 더 이상 언급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장 예비후보는 지난 21일 오후 MBC라디오 '권순표의 뉴스하이킥'에서 이 대표의 개혁신당에 대한 평가를 부탁받자 "이 대표에 대한 관심이 많이 없어졌다"고 답했다.

장 예비후보는 진행자가 그 이유를 묻자 "이 대표를 평가하는 것이 저에게 정치적으로 동력이 됐는데 이제는 제가 이 대표를 비판하면 많은 지지자들이 '굳이 나서지 않아도 된다. 이 대표에 대한 국민적 평가가 끝났다'고 말씀을 해주셔서 제가 굳이 나서서 비판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고위원을 했던 지도부인 제가 나설 일까지는 아니다. 이 대표의 정치적 체급이 이제 그 정도는 아닌 것 같다"고도 했다.

장 예비후보는 진행자가 '장 예비후보가 이 대표보다 정치적 중량감이 더 위로 올라섰다고 자평하는 것이냐'고 묻자 "중량감의 문제라기보다 어디를 가든 화합하지 못하고 알아서 자멸하는 분을 굳이 제가 비판을 더 할 필요는 없다는 뜻으로 해석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장 예비후보는 이준석 대표가 이낙연 대표와 결별한 과정에 대해서는 "제가 이낙연 대표에게 언론 인터뷰에서 '이준석 맛 좀 보시라. 우리만 당할 수 없다'고 말씀을 드렸는데 결과적으로 제 예언이 이뤄져서 기분이 좋지만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대표가 이준석 대표와 같이 못하겠다고 하는 데 열흘이 걸렸다. 우리 국민의힘은 그런 이준석 대표를 1년 가까이 품고 있었다"며 "그런 점에서 국민의힘 정치인들의 인내심이 얼마나 깊은지 다시 한번 증명된 것 같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