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임상 1상 개시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2024.02.21 08:40
글자크기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사진제공=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사진제공=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 비상장 (200원 0.00%)가 11번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SB27'(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의 글로벌 임상 1상을 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임상시험 정보 제공 웹사이트 클리니컬트라이얼스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한국을 포함한 4개국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한 비소세포폐암 시험대상자 135명을 모집, SB27과 오리지널 의약품의 약동학 및 유효성, 안전성(safety) 등을 비교하는 임상 1상에 들어갔다.

키트루다는 미국 다국적 제약회사 머크(MSD)가 판매 중인 흑색종, 비소세포폐암, 두경부암 등에 쓰이는 면역항암제다. 2022년 연간 글로벌 매출 규모는 209억달러(약 26조3000억원)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유럽 등의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제품 7종과 임상 완료 파이프라인 3종을 포함, SB27의 임상 1상 진입으로 총 11종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및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게 됐다.

홍일선 삼성바이오에피스 PE 팀장(상무)은 "그동안 축적해 온 글로벌 임상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임상시험 적기 완료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환자분들에게 하루빨리 보다 다양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