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없어 아내 적금 깨 생활"…배우 김정태 눈물의 고백

머니투데이 채태병 기자 2024.02.21 05:36
글자크기
/사진=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사진=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배우 김정태가 생활고를 겪은 과거를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0일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김정태, 서현철, 홍윤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에서 김정태는 "고등학생 때 아내와 만나 19년 열애 후 결혼했다"고 밝혔다. 그는 2009년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다.

김정태는 결혼 후 부부 싸움이 한 번도 없었다며 "돌이켜 보니 (아내와) 성격이 잘 맞았던 것 같다"며 "특히 웃음 코드가 잘 맞는다"고 했다.



이어 그는 결혼 전 돈이 없어서 아내 명의의 적금과 보험을 다 깼다고 털어놨다. 김정태는 "그 돈을 부모님 병원비에 보탰다"며 "그땐 돈이 정말로 없었다"고 회상했다.

김정태는 "형편이 안 좋았는데 아버지와 어머니 모두 중환자실에 계셨다"며 "두 분이 거의 비슷한 시기에 돌아가셨다"고 개인사를 털어놓기도 했다.

MC 이상민은 "(김정태가) 배우로 성공했어도 너무 힘들게 산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김정태는 "아내가 고생을 많이 했다"며 "사실 정식으로 프러포즈도 못 했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