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요금 안되면 통신 결합요금제라도"…기업 소집한 정부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2024.02.19 19:08
글자크기

과기정통부·방통위, OTT 5개사·이통3사와 회의
'통신 결합요금제' 가격 인하·종류 다양화 질의 집중

지난해 11월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열린 국제 OTT 포럼에서 한 참석자가 휴대폰 OTT 화면을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지난해 11월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열린 국제 OTT 포럼에서 한 참석자가 휴대폰 OTT 화면을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이용료 부담 완화를 위해 통신요금제 결합 상품을 이용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OTT 요금제를 직접 인하하기 힘들어지자 이동통신 서비스나 IPTV(인터넷TV) 요금제와 결합한 상품 종류를 늘리거나 가격을 인하하겠다는 생각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주요 OTT 기업 5곳을 만나 OTT 요금제 관련 논의를 했다. 대통령실에서 주문한 OTT 요금제 인하 정책을 만들기 위함이다. 이날 참여한 사업자는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티빙 △웨이브 △왓챠 5곳이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OTT 결합요금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과기정통부와 방통위는 각 OTT 사업자가 어떻게 결합요금제를 만드는지 물으며 더 다양한 결합상품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OTT 구독료를 직접 내릴 수 없다면, 다양한 가격대의 결합상품을 내놓아 소비자 부담을 낮추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이통3사(SK텔레콤 (50,700원 ▲200 +0.40%)·KT (34,450원 ▼150 -0.43%)·LG유플러스 (9,540원 ▼50 -0.52%))와도 만나 관련 논의를 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통신사와 가교 역할을 할 테니 다양한 OTT도 결합요금제 출시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또다른 업계 관계자는 "업계 상황을 청취하는 자리였다지만, 사실상 어떻게든 가격 인하 효과를 체감할 방안을 내놓으라는 정부 압박이다"고 토로했다.

한편, 정부는 대통령실 주도로 △요금제 다양화 △결합 상품 △광고요금제(AVOD) 등으로 OTT 구독료 부담을 줄일 정책을 찾고 있다. 최근 유튜브 프리미엄·넷플릭스·티빙 등이 구독료를 인상하며 소비자 부담이 늘었다는 지적에서다. 특히 대통령실은 일부 대형 업체의 인상을 독과점 이슈 차원에서 검토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정부가 직접 OTT 요금에 개입하기 어렵고, 넷플릭스나 유튜브 같은 글로벌 사업자에게 영향력을 행사하기는 더욱 힘들어 다양한 방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