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민주당' 공영운 "지렛대 정치로 3% 성장 도약"

머니투데이 김도현 기자 2024.02.19 17:10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위원회 국민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날 민주당이 영입한 공영운 전 현대자동차 사장. 2024.1.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위원회 국민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날 민주당이 영입한 공영운 전 현대자동차 사장. 2024.1.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더불어민주당(민주당) 9호 영입인재 공영운 전 현대자동차 사장이 "혁신과 글로벌감각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의 살길을 찾아야 한다"면서 "혁신성장이 가능하고 경제를 일으키는 '지렛대 정치'가 온다면 연평균 경제성장률 3%로 도약할 수 있다"고 19일 밝혔다.



공 전 사장은 이날 오후 MBC 정강정책 방송 연설에서 "최근 민주당이 정책목표로 공식 선포한 수치가 3.0%다"면서 "양적으로 숫자만 늘리자는 게 아니라 전혀 새로운 방식을 시도해 도약하자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공 전 사장은 "지난해 한국 경제성장률 1.4%는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코로나19 등 외부 충격이 있을 때를 제외하고 6·25전쟁 이후 최저치"라면서 "한국 산업의 최전선에 뛰었던 대기업 사장 출신인 제가 민주당에 입당한 이유"라고 밝혔다.



공 전 사장은 "현대차만 제외하고 삼성전자를 비롯한 대부분 대기업 이익률이 확 줄었다"면서 "한때 잘나가던 IT기업도 어렵고 중소기업은 말할 것도 없다"고 했다. 이어 "기업이 어려우니 월급은 오르지 않고 성과금도 주는 데 물가는 눈에 띄게 오른다"면서 "기업·직장인·자영업자 모두 힘들어지면서 다들 빚을 낸 결과 우리나라 총 부채 규모가 6000조원을 넘기며 '빚더미 대한민국'이 됐다"고 했다.

공 전 사장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예측한 2030년 이후 한국의 잠재성장률 평균치가 0%고 2040년대에는 마이너스 성장을 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왔다"면서 "최대 수출시장인 중국과 거리를 두고 전쟁에 끼어 무기를 공급한다는 논란을 만든 윤석열 정부의 외교 정책이 경제에 직격탄이 됐다"고 꼬집었다.

공 전 사장은 "최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대로 한미동맹을 튼튼히 하면서 노태우 정부 때부터 해오던 북방정책은 계속 유지하는 게 정답이라 생각한다"면서 "현 정권의 전신 격인 노태우 정부는 이념보다 실리를 추구했는데 초보 외교로 우리 설 땅을 좁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내부적으로는 4조6000억원이나 되는 R&D(연구개발) 예산을 깎아 청년들의 일자리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갉아 먹고 있다"고 평가했다.


공 전 사장은 "경제를 죽이는 정치가 아닌 경제를 살리는 정치가 절실하다"면서 "본인이 몸담았던 현대차가 국내의 작은 회사에서 세계 3위를 넘볼 정도로 성장하고 글로벌 친환경 분야에서 선두권을 형성하는 글로벌 회사가 될 수 있던 비법이 혁신과 세계정세를 읽는 글로벌 감각"이라고 소개하며 글로벌 환경 변화의 의미를 읽으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보인다고 했다.

공 전 사장은 "한국이 잘하는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등 8대 산업에 혁신의 옷을 입히고 중소기업은 대기업과 협업을 통해 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면서 "지방을 살리는 데도 혁신과 글로벌 감각을 바탕으로 탄소제로와 재생에너지가 갖춰진 산업단지를 구축한 뒤 교육과 문화를 접목해 살고 싶은 곳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이긴다면 R&D 예산을 확보해 대한민국이 도태되지 않게 힘을 다할 것"이라면서 "저도 국회에 들어가면 당장 이것부터 추진하고 경제를 살리겠다"고 했다. 이어 "3% 경제성장률이 현실화하면 개개인 소득이 일본보다 높아지고 졸업·취업이 쉬어지며 소외되고 어려운 사람들을 더 잘 돌볼 수 있다"면서 "1.4%와 3% 중 경제를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선택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