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문체부가 문화산업부라는 생각으로 세계진출 지원강화"

머니투데이 유동주 기자 2024.02.19 14:14
글자크기
유인촌 "문체부가 문화산업부라는 생각으로 세계진출 지원강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8일 서울 중구 코시스센터에서 열린 2024 문화원장·문화홍보관 회의에서 장관과의 대화 시간을 갖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 사진=문체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8일 서울 중구 코시스센터에서 열린 2024 문화원장·문화홍보관 회의에서 장관과의 대화 시간을 갖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 사진=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는 19일부터 22일까지 코시스센터와 국립세종도서관에서 '2024년 한국문화원장·문화홍보관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현직 재외 한국문화원장과 문화홍보관을 비롯해 올해 상반기 부임 예정자도 참석한다.



문체부에 따르면 1979년 도쿄와 뉴욕의 2개소로 시작한 한국문화원은 K-컬처를 전 세계에 알리고 수출하는 최일선 기관으로서 현재 문화홍보관을 포함해 전 세계 42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각국 한국문화원은 우리 문화예술인들이 해외 공연, 전시 등을 통해 세계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다각으로 지원하고 콘텐츠 수출, 방한 관광 확대 등을 위해서도 역할을 하고 있다.최근 전 세계의 관심이 K-콘텐츠를 넘어 문화예술로 확대됨에 따라 한국문화원의 역할과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는 게 문체부 설명이다.

19일엔 유인촌 문체부 장관 주재로 공동연수회를 진행한다. 한국문화원이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우리 문화예술인을 비롯해 콘텐츠와 관광, 체육 분야에서 민간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 방향을 논의한다. 지난해 우수사례와 올해 주요 계획을 발표하고 공유하게 된다.



이번 회의 기간에는 전문가 강연, 문체부 관계 부서와 외교부 업무 협의회 등을 통해 한국문화원장과 문화홍보관의 업무 역량 강화를 지원한다.

유인촌 "문체부가 문화산업부라는 생각으로 세계진출 지원강화"
닷새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관광공사, 한국방문의해위원회, 태권도진흥재단 등 13개 유관 기관도 참여해 각 분야 관련 협의회를 통해 협업방안을 논의한다. 'K-컬처 진출전략 및 주재국 내 유관 기관 협업 강화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도 진행한다.

유인촌 장관은 "문체부가 문화산업부라는 생각으로 문화예술, 콘텐츠, 체육, 관광 등 문화 분야 전반의 세계 진출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문체부 내부 부서 간 협업, 부처 간 협력망 구축, 민간과의 협업구조 구축이 중요하기 때문에 최근 문체부 내에 국제문화홍보정책실을 신설했다"며"해외 현지에서는 한국문화원이 이와 같은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문체부는 이번 회의에 나온 의견들을 토대로 한국문화원이 그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 등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8일 서울 중구 코시스센터에서 열린 2024 문화원장·문화홍보관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문체부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8일 서울 중구 코시스센터에서 열린 2024 문화원장·문화홍보관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문체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