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꿀 이유없어"…전문가들 "한은, 성장률·물가 전망치 유지할듯"

머니투데이 박광범 기자, 세종=유재희 기자 2024.02.18 16:45
글자크기

[금통위폴]

"바꿀 이유없어"…전문가들 "한은, 성장률·물가 전망치 유지할듯"


다수의 채권시장 전문가는 한국은행이 오는 22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올해 'GDP(국내총생산) 성장률 2.1%-물가상승률 2.6%' 전망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18일 머니투데이가 채권시장 전문가 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모두 한은이 이번 금통위에서 내놓는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2.1%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매해 2·5·8·11월 경제전망을 내놓는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11월 경제전망을 발표하며 올해 GDP 성장률 전망치를 전년 대비 2.1%로 제시했다. 한은 전망치는 정부와 KDI 전망치(2.2%)보다 소폭 낮은 수준이다. IMF(국제통화기금)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각각 2.3%, 2.2%로 전망했다.



김지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11월 이후 변화를 반영해야 하는데 앞선 전망치 발표 이후 경기 상하방 요인이 크게 변한 것은 없다"며 "현재 시점에선 한은이 성장률 자체를 수정할 요인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도 "지난달 금융통화위원회 이후 간담회에서 한은은 성장경로에 큰 변화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며 "최근 수출이 좋아지고 있긴 하지만 내수경기 어려움을 생각하면 한은이 기존 전망을 수정할 것 같진 않다"고 밝혔다.

물가전망치 역시 한은이 이번 경제전망에서 눈높이를 바꿀 가능성은 낮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견해다. 한은은 지난 전망에서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로 2.6%를 제시했는데 전문가 10명 모두 이 전망치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브렌트유 도입 단가 전제치 86달러에 비해 현재 국제유가가 낮은 수준을 보이는 등 물가 하방요인이 소폭 우세해 보이지만 환율이 예상보다 높은 수준을 보이면서 하방요인을 일정 수준 상쇄하고 있다"며 "한은이 당장 전망치를 수정하기보다는 기존 전망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도 "지난달 금통위 당시 이창용 한은 총재가 물가나 경제성장률과 관련해 기존 전망 때와 큰 차이가 없다고 했다"며 "올해가 이제 막 시작된 시점에서 성장률과 물가 전망치를 바꿀 것 같진 않다"고 했다.

한은 전망치와 별개로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선 향후 물가 추이가 예상보다 더 빠르고 큰 폭으로 둔화할 수 있단 관측도 제기된다.

민지희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4월 총선이 있기 때문에 상반기 공공요금 동결 가능성이 높다"며 "또 현재 민간소비가 위축돼있다 보니 수요측 인플레이션 압력이 낮아져 물가상승률 2%대 안착이 더 빨라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