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 시멘트 공장에서 근로자 끼임 사고로 사망

머니투데이 안재용 기자 2024.02.17 22:06
글자크기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강원도 영월군에 위치한 시멘트공장에서 한 근로자가 기계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8분 강원 영월군 한반도면 신천리의 한 시멘트공장에서 A씨가 작업 중 다쳤다는 신고가 소방에 접수됐다.

소방은 당시 A씨가 공장에 있던 기계의 볼트를 조이는 작업을 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중상을 입은 A씨는 충북 제천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날 오후 7시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노동당국은 근로감독관을 현장에 파견하고 사고원인과 산업안전보건법·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