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스톤운용, 태광산업 상대로 행동주의…"이사 추천" 주주제안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4.02.16 18:39
글자크기
황성택 트러스톤자산운용 대표황성택 트러스톤자산운용 대표


트러스톤자산운용이 태광산업 (629,000원 ▲3,000 +0.48%)을 상대로 본격적인 행동주의에 돌입한다. 태광산업 이사회 진입을 위한 후보 추천에 나선 가운데 다음달 있을 정기 주주총회 때 표대결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지분 5.8% 보유목적 변경 공시를 하며 오는 3월 열리는 태광산업 정기 주총에서 자신들이 추천하는 이사를 선임하는 내용의 주주제안을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태광산업은 2023년 11월 ESG경영 5개년 계획을 발표하며 이사회 중심 경영을 한 목표로 설정하고 신임 경영진을 임명했다"며 "이사회 구성원의 양적, 질적인 보강이 필요하다는 데에 회사와 그 의견을 같이 한다"고 했다.

이어 "이를 위해 법적 시한 내 주주제안을 통해 이사 후보자를 제안하고자 한다"며 "제안된 후보자들이 이사회에 참여해 회사의 영업상황 개선 및 이사회 중심 경영에 이바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지난해 배당규모 확대 등의 내용이 담긴 주주친화정책을 태광산업에 요구한 바 있다. 현재 트러스톤자산운용은 태광산업의 2대 주주로 최대 주주는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과 특수관계인(54.53%)이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2017년 국내 독립계 자산운용사 최초로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했다. 태광산업을 포함해 BYC (38,800원 ▼350 -0.89%), 한국알콜 (10,590원 ▲120 +1.15%) 등을 상대로도 행동주의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 행동주의 타겟이 되거나 향후 주주환원 개선 가시성이 높은 기업들을 모아 투자하는 TRUSTON 주주가치액티브 (11,140원 ▼5 -0.04%) ETF(상장지수펀드)를 출시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