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신호 CJ제일제당 복귀...CJ, 핵심 계열사 대표 바꿨다

머니투데이 유예림 기자 2024.02.16 11:00
글자크기
강신호 CJ제일제당 신임 대표이사, 신영수 CJ대한통운 신임 대표이사./사진제공=CJ그룹강신호 CJ제일제당 신임 대표이사, 신영수 CJ대한통운 신임 대표이사./사진제공=CJ그룹


CJ제일제당 신임 대표이사에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내정됐다. CJ대한통운 대표이사에는 신영수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대표가 취임한다.



CJ그룹이 16일 주력 계열사인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의 대표이사를 교체하고 임원 총 19명을 승진시키는 등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CJ제일제당 대표이사에는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복귀한다. 강 대표는 1988년 그룹 공채로 입사해 CJ그룹 인사팀장, CJ프레시웨이 대표이사,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 등을 거쳤다. 2021년 CJ대한통운 대표를 역임하기 전까지 CJ제일제당 대표를 지냈다.



강 대표는 2021년 CJ대한통운 대표이사로 부임한 뒤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주요 사업 부문의 구조를 혁신하고 조직문화 체질을 개선해 지난해 사상 최대 영업이익(4802억원)을 거뒀다.

강 대표는 또 이번 인사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CJ그룹에서 공채 출신이 부회장으로 승진한 건 처음이다. 종전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의 거취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CJ대한통운 신임 대표이사에는 신영수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대표가 취임한다. 신 대표는 신규 브랜드 '오네(O-NE)'를 성공적으로 출범하는 등 택배·이커머스 부문에서 미래형 사업모델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단 평가를 받았다.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은 지난해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호실적을 거둔 이선정 CJ올리브영 대표, 정성필 CJ프레시웨이 대표, 김찬호 CJ푸드빌 대표는 자리를 지킨다. 허민회 CJ CGV 대표, 구창근 CJ ENM 대표도 유임됐다.

CJ그룹 신임 경영리더에는 19명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이재현 회장이 현장에 방문해 성과를 격려한 CJ대한통운과 CJ올리브영에서는 각각 6명, 4명이 경영리더로 승진했다.

CJ는 이번 인사에서 젊은 인재를 리더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1980년대생 6명, 1990년생 1명을 포함해 나이나 연차에 관계 없이 성과만 있다면 누구나 리더가 될 수 있는 CJ그룹의 철학을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CJ 관계자는 "'실적 있는 곳에 승진 있다'는 기본 원칙 아래 성과 중심으로 이뤄진 인사"라며 "어려운 경영 상황 속에서도 미래 성장을 고려해 2020년(19명) 이후 최소폭의 임원 승진을 단행했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