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美 세일즈 미팅 개최…"분기 흑자 발판으로 성장 가속화"

머니투데이 정기종 기자 2024.02.16 10:30
글자크기

올해 인센티브 정책 강화 등 세일즈 총력…뇌전증 처방 1위 달성 목표
이동훈 사장 "다음 목표는 연간 흑자 달성…'수익성 입증 원년' 될 것"

이동훈 SK바이오팜 사장이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열린 현지 세일즈 미팅에 참석해 SK바이오팜 및 SK라이프사이언스 임직원에게 세노바메이트 현지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팜이동훈 SK바이오팜 사장이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열린 현지 세일즈 미팅에 참석해 SK바이오팜 및 SK라이프사이언스 임직원에게 세노바메이트 현지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팜


SK바이오팜 (82,600원 ▼1,000 -1.20%)의 미국 법인인 SK라이프사이언스는 지난 12일부터 1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2024 내셔널 세일즈 미팅'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SK라이프사이언스는 지난 2020년 출시 직후부터 매년 미국에서 내셔널 세일즈 미팅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로 5회차를 맞이한 이번 미팅에서는 이동훈 사장을 비롯한 현지 임직원 160여명이 모여 지난해 '세노바메이트'(미국명: 엑스코프리)의 견고한 매출 성장세로 이뤄낸 분기 흑자전환 성과를 치하하고 새로운 목표와 계획들을 공유했다.

세노바메이트는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역대 분기 매출 최고 성장폭을 연이어 갱신하며 가파르게 성장, 전년 대비 60.1% 증가한 2708억원의 연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신규 환자 처방 수(NBRx)가 빠르게 증가하며 출시 44개월차인 12월 처방수 약 2만6000건을 달성했다. 이는 경쟁 신약의 출시 44개월 차 처방수의 2.2배 수준이다.



SK바이오팜은 이번 내셔널 세일즈 미팅에서 현지 영업 인력의 동기부여 촉진을 위한 새로운 인센티브 정책과 세일즈&마케팅 강화 전략 등을 발표했다. 개인 인센티브 외에 전사 목표와 연계된 추가 인센티브 보상이 최대 두 배로 늘어 목표를 조기 달성한 고성과자들에게 새로운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부 전략으로는 미국 엑스코프리 매출 목표인 3900억~4160억원을 달성하고 월간 처방 수(TRx)를 3만건 이상으로 끌어올려 'TA'(Therapeutic Area)내 의약품 처방 1위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이동훈 사장은 CEO발표를 통해 "지난 분기 흑자 성과를 발판으로 올해는 연간 흑자 달성으로 미국에서 신약을 직접 판매하는 비즈니스 모델의 '수익성 입증 원년'이 될 것"이라며 "세노바메이트의 성장 가속화와 더불어 현지 판매망을 통한 제 2의 제품 도입도 가시화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내셔널 세일즈 미팅은 유수의 미국 제약사들이 영업 조직을 독려하고 미래 비전을 공유하기 위해 개최하는 행사로, 국내 제약사 중에서는 미국 내 직판 조직 및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SK바이오팜의 현지 법인만이 미국에서 개최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