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25도 기우뚱, 높은 파도까지…'3시간 사투' 제주 화물선 11명 구조

머니투데이 이소은 기자 2024.02.16 05:44
글자크기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이 제공한 구조 현장 영상. /영상=뉴스1제주지방해양경찰청이 제공한 구조 현장 영상. /영상=뉴스1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발생한 화물선 침수 사고와 관련해 승선원 11명이 전원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16일 뉴시스·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30분께 제주 서귀포시 해상 침수 화물선 A호(1959t, 승선원 11명) 선원이 모두 구조됐다.

선원은 한국인 선원 2명, 미얀마 국적 선원 6명, 인도네시아 선원 3명 등으로 파악됐다. 구조된 선원들은 모두 큰 부상 없이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구조 과정에서 해경 구조대원이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통해 이들을 육상으로 인양하는 한편,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사고는 전날 오후 9시55분께 제주 서귀포항 남서쪽 약 61㎞ 해상에서 발생했다.

당시 A호로부터 '침수중이니 구조를 요청한다'는 신고를 접수받은 해경은 헬기 '흰수리'와 5000t급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전날 밤 11시49분께 해경 헬기 '흰수리'가 최초로 현장에 도착해 좌현으로 25도가량 기울어진 A호를 발견했다. 약 3분 뒤 도착한 5000t급 경비함정이 단정을 이용해 A호에게 접근을 시도했다.

다만 이날 사고 해역에 초속 16~18m의 강한 바람을 비롯해 4m의 파도가 일면서 구조에 난항을 겪기도 했다.

해경은 A호 승선원에게 '탈출 시 흩어지지 않도록 밧줄을 이용해 서로 고정하라'고 당부했다. 이후 3시간여 사투 끝에 이들을 모두 구조했다.

A호는 15일 오전 3시께 철근 등을 싣고 전남 광양항에서 출항해 중국 주산으로 향하던 중 침수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