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연평도 전사자 잊지 않았다"…한동훈 "예우 더 잘해야"

머니투데이 안재용 기자 2024.02.15 17:15
글자크기

[the300]

[대전=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을 방문해 이국종 병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2.15.[대전=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을 방문해 이국종 병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4.02.15.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방의 의무를 다하다가 아프시거나 다치신 분들에 대한 예우를 지금보다도 훨씬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15일 대전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에서 이국종 병원장 등을 만나 "모든 스태프들과 모든 장병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이렇게 분투하고 계시는 것을 국민 모두 알고 있고 또 정치가 그것을 뒷받침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한 비대위원장 외에도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한기호 국회 국방위원장,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 등이 참석했다. 병원 측에서는 이 병원장과 하범민 국군의무사령관이 함께 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저는 이국종 원장님을 짧지만 대단히 깊게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 원장이 지금 하고 계시는 일의 중요성이 정말 크다고 생각한다"며 "이 부분을 통해 우리나라가 발전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주시고 보여주시면 저희가 그 부분을 다 잘 따라가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응급의료체계의 발전이 필요하다고 얘기하는데 우리 같은 사람이 열정이나 결기 같은 건 있다"며 "그렇지만 뭘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이 맞는지를 정해 주는 것은 군 장병들과 관계자들, 의료 관계자들의 몫이다. 같이 만들어주시면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 병원장은 "항공 의료와 해양 의료 그리고 육상 의료가 모두 만나서 통합된 민관 시스템을 이뤄야만 적절히 방어를 해낼 수 있을 뿐 아니라 평시에도 민간인 환자들에 대한 지원을 (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그런 차원이 선진국으로의 진입길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고 이것이 한미 동맹의 축에서 이뤄졌다는 걸 굉장히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병원장은 "한미 동맹은 응급의료 등 한국이 굉장히 문제가 많이 되고 있는 공공의료 부문에서의 문제점을 굉장히 잘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해법)을 제공해주고 있다"며 "그럼에도 저희는 군 의료기관으로서 연평해전에서 전사한 저희 대원들을 잊지 않고 있다. 이 치욕을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평도 포격 사건 때 한나절 동안 북한의 공격으로 쑥대밭이 돼 가고 있는데 피눈물이 나는 순간은 이때 단 한대의 응급 구조헬기도 뜨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하드웨어적 성장을 따라가지 못하는 소프트웨어적 부족함을 뼈저리게 반성하고 대전병원에서 말하고 싶은 바는 다시는 이런 치욕을 겪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 비대위원장은 이 병원장과 대화 후 "군에 대한 처우 개선은 군을 위한 게 아니라 우리 모두를 위한 것이란 확신을 갖고 있다"며 "저희가 어떤 방식으로든 끝까지 열심히 할 것이란 약속을 분명히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