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깜박" 밥 먹었다 속 쓰렸던 식도염 환자들…'아무때나' 먹는 약 뜬다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2024.02.15 15:04
글자크기
"약 깜박" 밥 먹었다 속 쓰렸던 식도염 환자들…'아무때나' 먹는 약 뜬다


국민의 10명 중 1명이 앓고 있는 역류성식도염의 치료제 시장 판도가 식사 전에 복용해야 하는 PPI(프로톤펌프억제제)에서 식사와 상관없는 P-CAB(칼륨경쟁적위산분비억제제)로 바뀌고 있다. P-CAB 제제는 환자의 복용 시간도 편리해졌고, 약효 발현도 빠르고 강력해 PPI보다 진화한 치료제로 평가를 받고 있다. P-CAB 방식의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원조인 HK이노엔 (38,900원 ▼1,300 -3.23%)대웅제약 (111,600원 ▼700 -0.62%)뿐만 아니라 여러 제약사의 경쟁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10여개의 제약사가 P-CAB 계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일동제약 (14,870원 ▲90 +0.61%)은 이달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P-CAB 기전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신약 물질 'ID120040002' 임상2상 계획을 승인받다. 제일약품 (17,230원 ▲730 +4.42%)도 자회사 온코닉테라퓨틱스가 개발한 신약 '자스타프라잔'의 신약 품목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해 신청해 식약처가 검토 중인데 이르면 올해 하반기 승인될 가능성이 높다. 자스타프라잔도 P-CAB 제제다.



역류성식도염은 위산이 식도로 역류해 가슴이나 속이 쓰리거나 신트림, 목에 이물질이 걸린 듯한 느낌이 드는 질병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역류성식도염 환자 수는 약 490만명으로 국민의 10%가 겪는 흔한 질병이다.

역류성식도염 치료제는 PPI 계열이 많았다. PPI 계열 치료제는 위산에 의해 활성화되기 때문에 식사 30분 전 복용해야만 효능이 나타난다. 또 약의 최대 효능이 나타나기까지 3~5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환자에게는 식사 시간을 구분해 먹어야 하면서도 적용은 느린 약이었다.



새로 떠오른 P-CAB은 약의 효능이 위산 활성과 상관이 없다. 즉, 식사 여부와 관계없이 언제든 먹어도 된다. 환자의 복용 시간도 편리해졌지만 동시에 빠르고 강력한 약효 발현도 가능하게 됐다.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이런 장점 때문에 P-CAB은 등장과 동시에 빠르게 점유율을 늘려갔다. P-CAB 시장은 2019년 3월 HK이노엔이 '케이캡'을 출시하면서 시작됐다. 출시 당시 P-CAB의 점유율은 2.2%에 불과했지만 2023년 4분기에는 18.7%로 크게 늘었다. PPI의 점유율은 53.6%로 여전히 크지만 P-CAB의 시장 잠식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단 평가다.

P-CAB 광풍에 케이캡은 국내 신약 중 역대 최단기간 내 연매출 1000억원의 벽을 뚫었다. 지난해 원외처방실적은 전년 대비 19.8% 증가한 1582억원을 기록했다. 대웅제약의 펙수클루가 올해 목표 매출액이 1000억원대인 점을 감안하면 P-CAB 시장은 내년 3000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이 커지면서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일동제약, 제일약품뿐만 아니라 동화약품, 대원제약, 한림제약 등이 복제약 개발을 진행 중이다. 경쟁사가 늘어나지만 P-CAB 업계 관계자는 "경쟁제품 출시가 반갑다"고 말한다. 그 이유로 "함께 P-CAB 계열의 우수성을 알려서 시장을 키워나가면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HK이노엔 관계자도 "기존 계열의 한계를 극복한 P-CAB 계열은 꾸준한 데이터 축적, SCI급 저널 논문 발표, 임상연구와 적응증 확대로 가치를 증명하고 있다"며 "케이캡만으로 시장을 1500억원 정도로 키웠고 경쟁제품 등장으로 2000억원으로 넓어졌지만 앞으로는 파이를 더 늘려가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대웅제약 관계자도 "P-CAB 계열끼리의 경쟁이라기보단 점유율 확대를 목표로 함께 잘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