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중기부 글로벌혁신특구 조기 성과창출 맞손

머니투데이 부산=노수윤 기자 2024.02.14 17:45
글자크기

해양 모빌리티 기업과 간담회, 의견 특구계획·제도운영에 반영

부산 글로벌 혁신 특구의 성공 조성을 위한 현장간담회./사진제공=부산시부산 글로벌 혁신 특구의 성공 조성을 위한 현장간담회./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와 중소벤처기업부가 14일 한국해양대학교에서 '부산 글로벌 혁신 특구의 성공 조성을 위한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부산이 지난해 말 '차세대 해양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특구로 선정됨에 따라, 성공적인 조성과 조기 성과 창출을 위해 해양 모빌리티 기업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오영주 중기부 장관, 류동근 한국해양대학교 총장을 비롯해 한국선급 등 유관기관, HD한국조선해양 등 7개 해양 모빌리티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해 글로벌 혁신 특구의 성공 추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참석 기업은 선박에 신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기술개발, 국내 실증과 인증 과정에서 규제 등으로 인해 기업이 직면하는 현장의 애로·건의사항을 부산시와 중기부에 전달했다.

친환경 선박분야의 유니콘 기업 탄생을 위해서는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재정적 지원이 필요하고 규제로 인해 암모니아 크래킹(암모니아를 분해해 수소 생산) 실증이 국내에서 힘든 만큼 개선도 요청했다.

부산시와 중기부는 애로·건의사항 중 즉시 반영 가능한 과제는 특구 계획과 제도운영에 반영하고 추가 검토가 필요한 과제는 관계부처 등과 협의해 해결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앞으로 차세대 해양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해 △전면적 네거티브 규제 시행 △국경과 공간을 초월하는 실증·인증 지원 △글로벌 진출 및 스케일업 패키지 지원 △기반구축·실증·인증·사업화 원스톱(One-Stop) 지원체계 구축을 추진한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은 "글로벌 혁신 특구 제도 안착을 위해 전면적 네거티브 규제 적용과 신속 임시허가 제도 도입, 리스크 및 성과관리, 해외 실증 및 공동 연구개발 지원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기업의 직접적인 투자를 이끌어내고 이를 통해 선박의 친환경·스마트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부산을 차세대 해양모빌리티 분야에서 세계시장 선도도시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혁신 특구는 관련 법령의 금지·제한을 제외한 모든 행위를 허용하는 네거티브 방식의 규제 특례 등 새로운 규제혁신·지원 체계가 적용되는 지역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