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B제약, 역대 최대 매출 경신 "올해 흑자전환도 노린다"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4.02.14 08:52
글자크기
HLB제약 (32,800원 ▲1,200 +3.80%)이 2023년 매출액이 1300억원을 넘어서며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다시 한번 달성했다.



14일 HLB제약은 지난해 매출액이 1359억원으로 전년대비 26% 성장했다고 밝혔다. 2020년 HLB그룹 편입 이후 406억원이었던 매출액은 2022년 1000억원을 돌파한 바 있다.

HLB제약의 큰 폭의 성장은 전문의약품에 대한 위탁 판매(CSO) 매출과 타사 제품에 대한 수탁 생산(CMO) 매출이 크게 증가한 덕분이다. 특히 노후 설비개선과 라인 증대를 마친 향남공장에서 CMO 매출이 전년대비 2배 가까이 크게 늘어, 앞으로 이 분야에서 매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4월 런칭한 관절 건기식 브랜드 '콴첼'도 첫해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콴첼의 초기 인지도 강화를 위해 대규모 광고비가 집행되며 전년도 대비 영업손실은 커졌다. 다만 초기 마케팅 비용에 대한 대규모 선집행이 완료된 만큼 올해 광고선전비는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또 원가절감을 위해 부가가치가 낮은 일부 공장 라인의 정리 등에 들었던 1회성 비용 집행이 완료됐고, 타사에 위탁해 생산하던 제품의 자사 전환율도 계속 높아지고 있어 회사는 올해 흑자전환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회사의 신약개발 분야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HLB 간암신약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본심사 절차가 순항 중이다. 상반기 중 신약허가를 받을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HLB제약도 리보세라닙의 국내 생산을 위한 여러 준비 절차를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혈전증 치료제 아픽사반(엘리퀴스)에 대한 장기지속형 주사제(SMEB) 개발 임상에서도 가시적 결과를 도출해 글로벌 제약사와 협력방안을 구체화하겠다는 구상이다.


박재형 대표는 "지난해 기존 사업의 매출규모를 확대하는 한편, 장기적으로 이익률을 높이기 위한 구조적 개선과 매출처 다변화를 위한 성장동력 확보에 매진한 한해였다"며 "시설 및 사업구조 개선 작업이 완료된 만큼 올해는 이를 기반으로 영업이익 폭을 높여 흑자경영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