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주요결정 CA협의체 무조건 거친다...투자 프로세스 정립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4.02.13 16:03
글자크기

카카오 13일 CA협의체 협의회 진행
산하 전략위원회 등 5개 위원회 신설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사진=머니S 장동규 기자김범수 카카오 창업자. /사진=머니S 장동규 기자


카카오 (57,100원 0.00%)가 그룹 컨트롤 타워인 CA협의체 산하에 5개 위원회를 설치하고 계열사의 투자, 지분 매각 등 주요 의사결정을 이들 위원회의 검토와 보고를 거치게 했다.



13일 카카오에 따르면 CA협의체는 이날 김범수·정신아 공동의장을 비롯해 13개 협약 계열사 CEO(최고경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협의회를 열었다. CA협의체는 카카오 그룹의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컨센서스를 형성하는 독립 기구다.

이날 회의에서 CA협의체는 신규 투자 집행 및 유치, 지분 매각, 거버넌스 변경 등에 대한 프로세스를 강화해 시행하기로 했다. 협약 계열사는 최종 의사결정 전에 CA협의체 각 위원회의 리스크 검토를 받고, 준법과신뢰위원회 보고를 거친다는 원칙을 수립했다. 사회의 눈높이와 신뢰에 부합하는 성장을 위해 기존 보다 안팎의 검증과 통제 체제를 한층 강화한 것이다.



이와 함께 CA협의체 산하에 △경영쇄신위원회 △전략위원회 △브랜드커뮤니케이션위원회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 △책임경영위원회를 설치하고, 필요에 따라 특수목적의 TF(태스크포스)를 운영해 유연성 있게 조직을 운영해나가기로 했다.

경영쇄신위원회는 기존과 동일하게 김범수 의장이 위원장을 맡아 카카오 그룹 전체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한다. 전략위원회는 정신아 대표 내정자가 맡으며 그룹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핵심 현안과 투자 등을 검토한다.

브랜드커뮤니케이션위원회 위원장에는 이나리 전 컬리 커뮤니케이션 총괄(부사장)을 영입했다. 이 위원장은 삼성그룹 제일기획 상무,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 초대 센터장, 중앙일보 논설위원 등을 역임했다.


ESG위원회는 권대열 위원장이 맡는다. ESG위원회는 다양한 이해 관계자 및 사회와 소통함과 동시에 카카오 관계사의 준법·윤리경영을 감시할 외부 기구인 '준법과 신뢰 위원회'와 협업하게 된다. 정기 감사와 컴플라이언스, 윤리, 법무 이슈를 다루는 책임경영위원회는 권대열 위원장이 당분간 겸임한다.

각 위원회는 영역별로 그룹 차원에서 논의해야 할 아젠다를 발굴하고, 방향성과 정책 관련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위원장은 이러한 내용을 참고해 각 협약 계열사에 참고 및 권고 의견을 결정하고, 담당 분야에 대한 그룹 차원의 문제를 해결하고 책임지는 역할을 맡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