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 돋는다, 도망쳐"…90%가 이혼 찬성한 아내 행동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2024.02.13 15:39
글자크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남성이 이혼해야 할지 고민된다는 사연과 함께 공개한 아내 문자 메시지에 누리꾼들 90%가 이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2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혼해야 한다 90% 나온 곰국 이혼글'이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결혼한 지 3년 됐다고 자신을 소개한 글쓴이 A씨는 "이 사연과 같은 상황이라면 이혼하겠느냐"며 자신의 상황을 설명했다.



글에 따르면 A씨 아내가 시댁에 가는 것은 1년에 총 4번이다. 설, 추석, 어버이날 그리고 생일이라고 한다. 가도 3시간 안쪽으로 밥만 먹을 뿐이며 평소 시부모에게 안부 전화는 하지 않는다. 반면 처가는 한두 달에 한 번씩 간다. 자신이 잘하면 아내도 변할 수 있다는 생각에 더 자주 왕래했다고 한다.

또 다른 불만은 A씨 모친이 싸준 음식을 아내가 빨리 먹어 치우라고 닦달한다는 점이다. 최근에는 곰국 국물을 받아 냉동실에 뒀는데 아내로부터 괴롭힘 수준의 문자를 받았다고 한다.

실제 공개된 문자를 보면 "곰국 때문에 냉동고가 꽉 찼어"라는 문자를 10개가량 반복해 보내는가 하면 '곰국', '땜에'를 쉴 새 없이 보내기도 했다.


A씨는 "이는 일부 사례지만 우리 집안을 무시하는 기분을 떨칠 수 없다"며 "결혼 시작부터 이런 기분을 내내 느꼈다"고 토로했다.

해당 사연을 두고 진행된 설문에서 응답자 1592명 중 90%인 1433명이 '볼 것도 없이 이혼한다'를 선택했다. 단 10%인 159명만이 '이 정도로는 이혼 안 한다"고 응답했다.

사연을 본 대다수 누리꾼은 "사연만 보면 별거 아닌데 문자 보니 소름 돋는다", "없던 병까지 생길 거 같다", "병원 가야 하는 거 아니냐", "얼른 도망쳐라" 등 반응을 보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