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기업새빛펀드 3058억 조성...1년만에 목표액 3배 넘어

머니투데이 경기=이민호 기자 2024.02.13 15:11
글자크기

수원시, 기업 의무투자금액 265억 상향..."지역 기업에 큰 힘 될 것"
이재준 시장 "지역과 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비즈니스 생태계' 만들겠다"

이재준 수원시장이 지난해 11월 열린 수원시 창업생태계활성화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수원시이재준 수원시장이 지난해 11월 열린 수원시 창업생태계활성화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수원시


경기 수원특례시가 지역 창업·벤처·중소기업에 투자하는 '수원기업새빛펀드' 결성액 3058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1월 펀드 결성액 1000억원, 수원기업 의무투자금액 200억원을 목표로 '수원기업새빛펀드' 조성 방안을 발표했다. 발표 1년만에 시 출자금 100억원을 포함, 목표 결성액 3배를 넘었고 기업 의무투자금액도 265억원으로 상향됐다.

수원기업새빛펀드는 우수한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이 있지만 자금이 부족한 창업·벤처·중소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하는 펀드다. 시는 △창업 초기 분야 라구나인베스트먼트 △4차 산업혁명 분야 아주IB투자 △바이오 분야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소재부품장비 분야 코오롱인베스트먼트 △재도약 분야 퓨처플레이 등 5개 사를 운용사로 선정했다.



기업이 펀드 조합을 선택해 운용사와 상담을 한 후 IR(기업 홍보)자료를 제출하면 운용사가 심사를 거쳐 투자 여부를 결정한다.

시는 수원기업새빛펀드를 마중물 삼아 초기 창업기업이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가 1조원이 넘는 창업 기업)으로 성장하는 '완결형 투자생태계'를 만들어 갈 계획이다.

이재준 시장은 "중소기업이 튼튼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금융·투자·수출 등 모든 분야를 지원하며 뒷받침하겠다. 시가 기업의 페이스메이커가 돼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함께 뛰겠다"면서 "지역과 기업이 함께 성장하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해 인재를 유치하는 '선순환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