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로비스트 김인섭 '징역 5년' 선고…백현동 의혹 첫 선고 유죄

머니투데이 정진솔 기자 2024.02.13 14:36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속보 /사진=윤선정 디자인 기자머니투데이 속보 /사진=윤선정 디자인 기자


백현동 개발 과정에서 성남시에 로비를 한 인물로 지목된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에게 징역 5년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옥곤)는 13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고 63여억원의 추징금 납부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도주 우려가 있다고 보고 김 전 대표의 보석을 취소, 법정구속했다.



김 전 대표는 2015년 9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백현동 개발사업 인허가 관련 알선 대가로 부동산 개발업체 아시아디벨로퍼 정바울 회장에게서 77억원을 수수하고 5억 원 상당의 함바식당 사업권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5월 구속 기소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