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조해진, 경남 김해을 출마 "낙동강전선 이기면 인천상륙도 가능"

머니투데이 안재용 기자 2024.02.13 12:06
글자크기

[the300]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조해진 국민의힘 (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김해을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1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조해진 국민의힘 (밀양·의령·함안·창녕)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제22대 총선 김해을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1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이번 총선에서 경남 김해시을 선거구 국회의원직에 도전하겠다"며 "반드시 승리해 김해의 승리가 전국의 승리가 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가 나라를 구한 선거가 되게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미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7일 조 의원에게 현 지역구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을 떠나 김해 지역에 출마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른바 '낙동강 벨트' 중 한 지역에 3선 중진 의원이 출마해 국민의힘 바람을 불러일으켜 달라는 요구다.



해당 지역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으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홍철(김해갑)·김정호(김해을) 의원이 각각 3선, 재선에 성공하는 등 여당 입장에서는 험지로 분류된다.

조 의원은 "민주당이 다시 한번 과반의석을 차지하거나 원내 1당이 되면 자유민주 대한민국은 명을 다하게 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반쯤 무너진 헌정체제와 자유민주주의, 입헌주의, 법치주의를 완전히 붕괴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민주당이) 선거에 이기는 순간 민주당과 반정부, 반체제 세력은 박근혜 탄핵에 이어 윤석열정부를 향해 탄핵 시즌2에 돌입할 것"이라며 "정부를 끌어내리고 다시 집권하게 되면 이재명 민주당 정권은 자유민주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말살하고 정체성을 근원적으로 변질시킬 것"이라고 했다.


조 의원은 선거 승리를 위해 낙동강 벨트에서부터 승기를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당이 저 같은 사람에게 현역 민주당 의원 지역에 출마를 요청한 것은 이런 절박함, 절실함 때문"이라며 "김해에서 이기면 수도권에서도 이길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낙동강 전선에서 이기면 인천상륙도 가능하고 서울 수복도 이뤄질 거라는 희망 때문"이라며 "제가 만 가지 고민을 젖혀놓고 당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은 이 대의에 공감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김해을에서 저는 사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선거가 나라를 구한 선거가 되게 하겠다"고 했다. 조 의원은 "김해시민 여러분께는 삶의 질을 높이고 명품 도시공동체를 만들어 보답하겠다"며 "집권 여당 4선 중진의 힘으로 시민의 오렌 숙원을 신속하게 해결해서 은혜를 갚겠다"고 했다.

조 의원은 김해갑과 김해을 중 김해을에 출마하게 된 이유에 대해 "최종적으로는 당의 의사를 쫓아 김해을로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