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겨울판 워터파크 '스파 캐비' 이용객 10만명 돌파

머니투데이 김온유 기자 2024.02.13 14:02
글자크기
캐리비안 베이, 겨울 부캐 '윈터 스파 캐비' 인기/사진=삼성물산 제공캐리비안 베이, 겨울 부캐 '윈터 스파 캐비' 인기/사진=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 (138,200원 ▼2,100 -1.50%)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는 워터파크(캐리비안 베이)를 겨울철에 맞춰 바꾼 윈터 스파 캐비의 이용객이 두달 만에 10만명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약 35% 증가한 규모다.

윈터 스파 캐비에서는 폐열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난방을 통해 모든 풀이 30~40도 이상으로 운영되며 다양한 실내외 스파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최상급 편백나무(히노끼)로 제작된 야외 노천탕과 함께 강한 물살을 이용해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바데풀과 버블탕 등 다양한 종류의 스파 시설들이 마련돼 있어 가족·친구들과 함께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이번 겨울 시즌을 앞두고 윈터 스파 캐비를 지난해보다 한달 조기 오픈하고 고객들의 야외 스파 체험공간을 더욱 확장한게 인기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캐리비안 베이를 상징하는 거대한 해골 포토스팟 아래에서 노천 스파를 즐길 수 있는 야외 어드벤처풀 지역에는 올 겨울 편백나무(히노끼) 스파존 한 곳이 새롭게 추가 오픈했다. 겨울 캐리비안 베이의 유수풀도 지난해 220미터 일부 구간 운영에서 올 겨울에는 550미터 실내외 전구간으로 확대 운영되며 더욱 길어진 유수풀 체험을 선사하고 있다.



방문객들의 선호에 따라 순서를 정해 에버랜드와 캐리비안 베이를 하루에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특별 이벤트를 마련했다. 아침에 에버랜드에서 판다를 만나고 놀이기구를 이용한 후 오후에 캐리비안 베이에서 힐링 물놀이를 즐기고 싶다면 올 겨울 새롭게 선보이고 있는 '에버 투 캐비(EVER 2 CABI)' 패키지를 구매하면 된다.

정상가 대비 약 30% 할인된 금액에 에버랜드 이용권을 구매할 수 있는데, 에버랜드 이용 당일 언제든지 캐리비안 베이를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반대로 캐리비안 베이를 먼저 방문한 고객들도 이용 당일 오후 3시30분부터 에버랜드를 무료 입장해 현재 진행중인 '바오패밀리 인 윈터토피아' 겨울 축제를 즐길 수 있다.

한편 다음 달 3일까지 운영되는 캐리비안 베이는 스파 시설 뿐만 아니라 파도풀, 워터슬라이드, 키즈풀 등 다양한 물놀이 시설도 제공해 가족이 함께 이용할 수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