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천천히 잊어주길"…태진아, '치매' ♥옥경이 안고 오열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4.02.13 06:04
글자크기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화면 캡처/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화면 캡처


가수 태진아가 치매 투병 중인 아내 옥경이를 향한 미안함과 사랑에 디너쇼 도중 눈물을 흘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치매 판정을 받은 아내 옥경이를 병간호하는 태진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진아는 "5년 전에 옥경이가 자꾸 나한테 같은 질문을 하더라. 그 순간 이상한 기분이 들어서 병원을 예약했다. 병원에 가보니 (옥경이가) 치매라고 하더라. 믿기지 않았다"고 아내가 처음으로 치매 진단을 받았던 때를 떠올렸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화면 캡처/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화면 캡처
그는 "지금도 나는 옥경이의 옆을 벗어나지 못한다. 아내는 내가 가장 힘들 때 옆에 있어 줬다. 난 이 사람에게 잘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태진아는 옥경이와 함께 자신의 데뷔 50주년 기념 디너쇼에서 듀엣 무대를 준비했다.

태진아는 "옥경이와 같이 '옥경이'를 불러보고 싶었다"고 했고, 옥경이는 치매 투병 중인 상황에서도 노래가 익숙했기 때문인지 리허설에서 태진아를 따라 천천히 노래를 불렀다.


이후 본격적인 디너쇼에서 태진아는 노래를 부르다 결국 눈물을 보였다. 그러나 이를 지켜보던 옥경이는 상황을 이해하지 못한 듯 "왜 저러는 거냐"고 물었고, "(태진아가) 언니한테 못 해준 게 마음이 아파서 우는 것"이라는 말을 듣고도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화면 캡처/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방송화면 캡처
태진아는 무대 아래로 내려와 옥경이를 안으며 "여보 사랑해, 나는 당신밖에 없어"라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옥경이'를 함께 불렀다. 태진아는 "5년 동안 아내를 병간호하면서 일기처럼 메모했다. '나를 천천히 잊어버리길', '나를 영원히 기억하길' 하면서 만든 노래가 '당신과 함께 갈 거예요'다"라고 말하며 옥경이의 손을 잡고 마지막 곡을 열창했다.

실시간

6-10위 보기 5분간 수집된 조회수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