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신성이엔지 실적 반등, 반도체·이차전지 성장 '기대감'

머니투데이 성상우 기자 2024.02.07 09:36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신성이엔지 (2,320원 ▲60 +2.65%)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연간 누적 매출이 5772억원, 영업이익은 6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전년 대비 각각 13%, 67% 감소한 수치다. 다소 부진한 실적이다. 다만 4분기 실적만 보면 직전 분기 대비 매출이 3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하며 회복세로 돌아섰다.

반도체 클린룸·이차전지 드라이룸 사업을 영위하는 클린환경(CE)사업부문의 실적 개선이 회복세를 견인했다. CE사업부문은 지난해 3분기 매출 1155억원, 영업손실 24억원을 기록했지만 4분기에는 매출 1562억원, 영업이익 45억원을 기록하며 주력 사업으로서의 저력을 보였다.



재생에너지(RE)사업부문은 4분기에만 12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연간으로는 전년 대비 45% 축소된 661억원으로 마감했다. 국내 태양광 산업의 위축과 고금리 영향에 따른 프로젝트 지연 등이 원인이다.

회사는 올해 대규모 프로젝트 개시와 함께 태양광 모듈·EPC 사업부문에서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분산에너지특별법 시행과 함께 통합발전소(VPP) 및 전력거래(PPA)사업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에너지IT전문기업인 식스티헤르츠에 투자하는 등 신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있다.

신성이엔지는 지난해 하반기 약 1억달러 규모 미국 배터리 관련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반도체, 이차전지 산업 투자가 재개됨에 따라 신성이엔지가 성장세를 보여줄 것이라고 평가하는 증권사 리포트도 잇따라 나오고 있다. 추후 온라인 IR을 통해 연간 실적과 관련한 상세 설명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신우 경영기획팀 상무는 “지난해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지만 4분기부터 회복국면에 진입한 모습”이라며 “국내외 반도체 및 이차전지 산업의 성장과 신성이엔지의 기술력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올해는 더 나은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