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올해 최대 이익 달성 전망…목표가 8만원↑-현대차증권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2024.02.07 07:58
글자크기
현대차증권은 여행 수요의 회복으로 올해 하나투어 (54,300원 ▼900 -1.63%)가 역대 최대 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7일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기존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4만8000원에서 8만원으로 올렸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하나투어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59% 증가한 1195억원,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한 114억원으로 기대치에 부합했다"며 "일회성 특별성과급 45억원을 감안하면 실제 영업이익은 159억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셈"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패키지 ASP(평균판매단가)가 상승하면서 패키지 GMV(수탁금)는 2019년4분기 대비 105%로 코로나 이전 레벨을 상회했다"며 "하나팩 2.0(쇼핑을 빼고 자유 일정을 증가시킨 중고가 패키지) 거래액 비중이 2023년 57%로 2019년 8% 대비 7배로 급증한 점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하나투어의 올해 예상 영업이익은 639억원으로 사상 최고치 경신이 유력하고 패키지 여행업 일변도의 사업구조에서 점진적인 OTA(온라인 여행 플랫폼) 비중 확대가 감지된다"며 "배당정책(연결당기순이익의 30~40%)에 따르면 경상적인 주당배당금은 1200~1600원으로 배당수익률 2.0~2.5%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