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슈팅 0개' 카타르 참사…한국, 요르단에 0-2 충격패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4.02.07 01:59
글자크기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물거품

요르단에게 추가골을 내준 대한민국 대표팀 /사진=뉴시스요르단에게 추가골을 내준 대한민국 대표팀 /사진=뉴시스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렸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도전이 4강에서 끝나게 됐다.



7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을 상대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을 치렀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두 골을 내주며 0-2로 패했다. 대한민국이 요르단에게 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4-2-3-1 카드를 꺼낸 클린스만 감독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게 된 '괴물 수비수' 김민재의 공백을 정승현으로 채웠다.

지난 시즌 K리그1 울산 HD의 우승을 이끌었던 설영우-김영권-정승현-김태환 수비 라인업은 많은 기대를 모았으나, 요르단의 역습에 와르르 무너지고 말았다.

선제골을 기록한 요르단 /사진=뉴스1선제골을 기록한 요르단 /사진=뉴스1
경기 초반부터 요르단의 기세에 밀렸던 대한민국은 볼 점유율은 앞섰으나 유효 슈팅을 기록하지 못하며 요르단에 끌려갔다.


전반 18분 정승현의 긴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요르단의 골망을 갈랐으나 오프사이드였다. 전반 28분에도 페널티킥(PK)을 얻는 듯했으나 취소됐다.

전반 41분에는 요르단이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실점에 가까운 상황이었으나 조현우가 온몸을 던지며 위기를 막아냈다.

클린스만 감독은 전반 내내 불안했던 라인업을 후반에 그대로 들고 나왔다. 그리고 후반 8분, 요르단은 한국의 패스 미스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클린스만 감독은 급하게 박용우를 빼고 조규성을 투입하며 공격 숫자를 늘렸으나 추가골도 요르단의 몫이었다. 후반 20분 알 타마리는 빠른 역습으로 대한민국 수비진을 무너뜨리며 순식간에 경기를 0-2로 벌렸다.

시뮬레이션으로 경고를 받는 조규성 /사진=뉴스1시뮬레이션으로 경고를 받는 조규성 /사진=뉴스1
이후에도 정우영, 양현준이 교체돼 들어가 경기 흐름을 바꾸고자 했으나 요르단에 넘어간 분위기는 쉽게 넘어오지 못했다. 후반 43분 조규성은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으나 이를 놓쳤고, 시뮬레이션 반칙으로 옐로 카드까지 받았다.

후반 추가 시간 대한민국 대표팀은 여러 차례 골대를 노렸으나 득점은 결국 터지지 않았다. 유효 슈팅 0개로 한국은 2023 AFC 아시안컵을 마무리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