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패스 미스' 결국 선제 실점…한국, 조규성 '긴급 투입' 공격 강화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4.02.07 01:19
글자크기
선제골을 기록하는 야잔 알 나이마트 /사진=뉴스1선제골을 기록하는 야잔 알 나이마트 /사진=뉴스1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요르단에 선제골을 내줬다.

7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을 치르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은 한 수 아래로 평가받던 요르단을 상대로 전반 내내 고전했다. 조현우의 슈퍼세이브로 간신히 전반을 0-0으로 마무리했으나, 후반 8분 야잔 알 나이마트에게 실점했다.

중원에서의 패스 미스가 요르단 선수에게 연결되며 순식간에 공격과 수비 2:2 상황이 펼쳐졌다. 요르단의 야잔 알 나이마트는 가볍게 대한민국 수비수를 제치고 골망을 갈랐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이번 대회 6경기 연속 실점하며 경기를 펼치게 됐다. 실점 후 클린스만 감독은 박용우와 조규성을 교체하며 공격수를 늘렸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