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깝다! 손흥민" 골망 갈랐지만 오프사이드…요르단, 전반 주도

머니투데이 차유채 기자 2024.02.07 00:28
글자크기
요르단과의 2023 AFC 아시안컵 4강전 도중 쓰러진 손흥민 /사진=뉴스1요르단과의 2023 AFC 아시안컵 4강전 도중 쓰러진 손흥민 /사진=뉴스1


'캡틴' 손흥민의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으나 아쉽게도 오프사이드였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7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을 치르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 대표팀은 손흥민을 비롯해 이강인, 황희찬, 황인범, 이재성, 박용우, 설영우, 김영권, 정승현, 김태환, 조현우 등 11명이 선발 출전했다.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경고 누적으로 결장하지만, 지난 시즌 K리그1 울산 HD 우승의 주역 정승현이 수비 공백을 채웠다.



요르단은 피지컬을 앞세워 전반 초반 한국을 압도했다.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여러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먼저 골망을 가른 것은 대한민국 대표팀이었다. 전반 18분, 손흥민은 길게 넘어온 정승현의 패스를 받아 먼 거리에서 슈팅했다. 공은 그대로 골대에 들어갔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아 아쉽게 득점으로 인정되진 않았다.

대한민국과 요르단의 4강전 승자는 오는 11일 오전 0시 이란-카타르전 승자와 2023 AFC 아시안컵 결승전을 치른다.

TOP